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미국이 백신 수출 금지한다면? 깡패들이나 하는 짓”

정세균 전 총리가 21일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전 총리가 21일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미국 내 우선 공급하겠다는 원칙을 밝힌 데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미국이 금수 조처를 한다면 이건 깡패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백신 판권을 쥐고 있는 것은 미국에 있는 다국적 기업들”이라며 “계약된 게 있고, 언제까지 납품하겠다는 약속도 있는데 미국 정부가 금수조처를 한다면 백신을 가로채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게 가능하겠나. 이건 깡패들이나 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이 어떻게 그런 깡패 짓을 할 수 있겠나”라며 “대한민국도 미국의 동맹국이다. 원조를 받는 것도 아니고 제약회사들과 계약이 다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에 따르면 정부는 백신 계약을 맺으며 선금을 이미 지불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중간에 가로챈다면 우리는 그냥 구경만 하고 있겠나”라며 “과도하게 불신을 조장한다거나 일어나지 않을 걱정들을 자꾸 만들어내는 것은 현명한 일이 아니다”라고 재차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러시아제 백신 ‘스푸트니크V’ 자체 도입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현재 정부가 미국 제약회사와 계약한 물량이 최소 필요량의 2배이고, 추가 물량도 논의하고 있다며 “그런데 여기서 또 계약하면 물량이 남으면 누가 책임지겠나”라고 반문했다.  
 
정 전 총리는 “정부가 화이자 등의 회사와 7900만명분을 이미 계약했기 때문에 당장 추가 계약은 급하지 않다”며 “백신이 공짜는 아니다. 국민의 세금 아닌가. 결정의 결과가 재정 손실을 초래한다면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신의 해외 공유와 관련한 질문에 “해외로 보내는 걸 확신할 만큼 충분히 갖고 있지 않다”면서 “(앞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언급은 한국 등 많은 국가가 백신 확보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그나마 백신을 가장 많이 보유한 미국에 도움을 요청하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라 수급 불안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