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진 의식했나…이재명 "주택정책의 핵심은 '실거주' 보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토론회에서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토론회에서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주택정책의 핵심은 '실거주' 보호와 투기·투자에 대한 부담강화"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2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주택정책은 '실거주'와 '투기·투자' 목적을 분명하게 구분해서 시행해야 한다"며 "실거주는 보호하고 부동산 매매와 임대로 얻는 불로소득은 철저히 제재해야만 망국적 부동산 투기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재명 "실거주 목적이면 집 두 채라도 제재할 필요 없다" 

이 지사는 "강남 아파트를 갭투자로 보유하고 지방에서 전세로 사는 경우는 1주택이라도 비거주 임대용이니 불로소득이 어렵게 부담을 강화해야 집값이 안정된다"며 "반대로 내가 사는 도심의 집과 노부모가 사는 시골집 두 채를 가졌다면 임대가 아닌 거주 목적이니 과중한 제재를 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0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청소·경비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 토론회에 참석해 ""실거주용 1주택 또는 2주택에 대해선 생필품에 준하는 보호를 해야 한다"며 부동산 정책에서 실거주용과 비거주 투기용 주택을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정책 일관성 없다" 박용진 비난에 반박도 

그러나 이를 놓고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다주택자인 4급 이상 경기도 공무원은 인사 불이익 조치까지 이야기하고 강행해놓고 이제는 2주택이 생필품이라고 밝히는 것은 정책의 일관성이 없다"고 비난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서울 강북구을) 의원. 중앙포토

박용진 더불어민주당(서울 강북구을) 의원. 중앙포토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일부 언론에서 저의 발언을 두고 비거주 임대용 1주택 부담강화는 생략한 채 후자의 사례만 떼어 인용하거나, 제가 2주택자 보호와 종부세 완화에 동의했다는 식의 잘못된 보도를 하고 있다"며 "경기도 다주택자 승진 제한도 실거주 목적 2주택은 제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조세 부담을 완화하더라도 실거주용 주택에 한정하고, 감소한 만큼 또는 그 이상의 부담을 비거주 투자용에 전가해 보유 부담을 전체적으로 높여야 망국적 투기를 잡을 수 있다"며 "내 한 몸 편히 쉬고 우리 가족 다 같이 모여 사는 집 본연의 의미를 회복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