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범계 “검찰총장 요건, 대통령 국정 철학과 상관성 크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차기 검찰총장 인선의 주요 요건으로 ‘대통령 국정철학과의 상관성’을 언급했다. 친정부 성향으로 분류되는 인물이 추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이다. 
 
박 장관은 23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검찰총장 후보 추천 요건에 대해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검찰 기관을 이끌 수장을 임명하는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의 국정 철학에 대한 상관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박 장관은 친정부 인사로 분류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수사심의위원회 소집 요청과 검찰총장후보추천위 일정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유력 총장 후보로 꼽히는 이 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 수사를 중단시키기 위해 외압을 가한 의혹으로 곧 기소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22일 수사심의위 소집을 요청했다. 법무부도 이날 총장 후보추천위 일정을 공개하자 일각에서는 이 지검장의 기소를 미루고 그를 검찰총장 후보로 만들기 위한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됐다.  
 
박 장관은 “이번 추천위 일정을 잡은 것은 (이 지검장과) 전혀 연관이 없다”며 “추천위에서 하나의 절차가 끝났기 때문에 다음 단계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일정이지 일선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상관성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추천위 일정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전광석화처럼 진행하겠다고 말한 건 추천위를 빠르게 구성하겠다는 의미였다”며 “천거된 분들이 많아 검증이 꽤 오래 걸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이 지검장이 후보군이냐는 질문에 “천거된 분들이 매우 많아 후보가 누구라는 말씀을 드리기는 곤란하다”며 “추천위원들이 자유롭게 토론해서 압축시킬 것이다. 아직 유력 후보는 없다”고 했다.  
 
검찰 외부 인사 기용설에 관해서는 “내 생각을 말하는 것이 추천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제가 말씀드리기 적절하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추천위는 29일 오전 10시 법무부 과천청사에서 첫 회의를 열고 지난달 15일부터 22일까지 천거 받은 후보들을 상대로 압축에 들어간다. 추천위는 심사 대상자의 적격 여부를 판단해 검찰총장 후보자로 3명 이상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하고, 장관은 추천을 존중해 이들 중 1명을 총장 후보자로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