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해군, 모든 함정·주요 부대 거리두기 2.5단계로 격상

해군 자료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해군 자료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해군은 23일 32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함정을 즉각 격리 조치하고 모든 함정과 주요 부대에 대해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했다.
 
해군은 이날 오전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긴급 지휘관 회의를 소집하고 이 같은 내용의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모든 함정과 부산·진해·평택·동해·목포·인천·제주·포항 등 주요 부대에서는 이날부터 2주간 거리두기 2.5단계가 유지된다.
 
또 모든 함정의 승조원들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음성 판정 시까지 제반 여건을 고려하여 원칙적으로 함정 내 대기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군 함정 관련 32명 확진…"첫 확진자, 출항 후 '자녀 어린이집서 확진' 인지" 

해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까지 관련 확진자는 32명이다. 첫 확진자는 해군 간부로, 지난 20일 진해항에서 출항해 평택항으로 이동하던 중 자녀 어린이집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알게됐다.
 
이후 1인 격리된 채로 22일 평택항으로 입항한 뒤 인근병원에서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함께 탑승한 승조원 83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한 결과 31명이 추가 확진을 받았고, 4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한편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군내 확진자는 37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함정 집단감염 관련 32명을 포함해 해군에서 병사 1명, 육군에서 간부 2명, 공군에서 간부 2명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군내 누적 확진자는 총 750명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