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C바르셀로나, 유럽 수퍼리그 참가 유지 선언

헤타페전에서 득점을 합작한 바르셀로나 공격수 메시(오른쪽)와 그리즈만. [로이터=연합뉴스]

헤타페전에서 득점을 합작한 바르셀로나 공격수 메시(오른쪽)와 그리즈만.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명가 FC바르셀로나가 꺼져가던 유러피언 수퍼리그 불씨에 다시금 생기를 불어넣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개 구단이 탈퇴를 선언해 큰 파동을 겪었지만, 흔들리지 않고 수퍼리그에 계속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바르셀로나는 23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수퍼리그 잔류 의사를 공식화했다. 구단측은 “수퍼리그 창립 멤버 중 한 팀으로서 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를 거절하는 건 역사적으로 잘못된 판단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가졌다”면서 “세계 최고의 스포츠 클럽으로서 우리의 계획과 의도는 항상 앞서있으며, 그것이 바로 우리의 정체성”이라고 선언했다.
 
바르셀로나는 19일 유럽 빅클럽 11개 구단과 더불어 유럽 수퍼리그 창설을 공식 선언했다. 바르셀로나를 비롯해 레알 마드리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유벤투스, AC밀란, 인테르 밀란(이상 이탈리아),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리버풀, 아스널, 토트넘 홋스퍼(이상 잉글랜드) 등이 동참했다.
 
수퍼리그측은 3개 구단을 추가해 15개 팀 체제로 만든 뒤 매 시즌 초청팀 5개 팀을 더해 20팀 구도로 시즌을 운영한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JP모건 등 글로벌 투자회사의 지원을 받아 참여 구단에 참가비와 상금을 합쳐 18조원 가까운 천문학적 자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 발표되면서 세계축구계가 출렁였다.
 
수퍼리그 참가 클럽에 대해 비난하는 플래카드를 펼쳐 든 축구팬. [EPA=연합뉴스]

수퍼리그 참가 클럽에 대해 비난하는 플래카드를 펼쳐 든 축구팬. [EPA=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축구연맹(UEFA), 각 대륙별 축구연맹과 각국 축구협회 등 축구 관련 단체 뿐만 아니라 유럽 각국 정부의 비판과 견제가 이어지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특히나 공적자금 회수와 구단 운영 실태 조사 등을 거론하며 강경한 입장을 내놓은 영국 정부의 공세 속에 EPL 소속 구단 6개 팀은 21일 수퍼리그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이후 AC밀란과 인테르 밀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유벤투스도 “이대로는 수퍼리그가 유지되기 어려울 것 같다”며 탈퇴 행렬에 동참했다. 12팀의 동맹으로 출발한 수퍼리그에 두 팀만 남는 최악의 상황이 닥치면서 사실상 좌초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바르셀로나가 “흔들림 없이 수퍼리그 출범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새로운 불씨가 피어올랐다. 수퍼리그가 새로운 구성원을 받아들여 리그를 출범할 수 있다면, 세계축구계의 공룡으로 군림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이와 관련해 UEFA는 바르셀로나에 대한 징계를 예고하며 강경한 입장을 유지했다. 알렉산데르 체페린 UEFA 회장은 바르셀로나의 수퍼리그 잔류 선언이 나온 직후 “바르셀로나는 나를 실망시켰다. (수퍼리그에 관여한) 몇몇 구단들이 UEFA가 주관하는 대회에 다시 참가하고 싶다면, 먼저 우리와 긴밀한 관계를 되찾아야 한다”면서 “당장은 자세하게 밝힐 수 없지만, 현재 법률 검토를 진행하는 단계에 있다는 사실 정도는 말할 수 있다”고 언급해 제재를 예고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