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 동료 여성 수차례 찌른 20대男, 이유 묻자 “XX 닥쳐라”

직장동료인 여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20대 남성이 범행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 욕설을 하고 있다. 사진 비디오머그 영상 캡처

직장동료인 여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20대 남성이 범행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 욕설을 하고 있다. 사진 비디오머그 영상 캡처

직장동료인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취재진을 향해서도 공격성을 드러냈다.
 
살인미수 혐의를 받는 A씨(28)는 21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원지법 안산지원에 출석했다. 법정에 들어가면서 A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실질심사가 끝난 후 “피해자를 왜 찔렀냐”고 물어보는 기자를 향해 그는 “아이 XX. 닥쳐라”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경찰 호송차를 타고나서는 더는 입을 열지 않았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6시 30분쯤 직장동료인 B씨(30대)가 사는 경기 안산시 단원구의 집을 찾아가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A씨가 직장동료 집 근처 골목을 오가며 주변을 기웃댄다(왼쪽). 20분 후 나타난 A씨 손은 피범벅이 돼 있었다. 사진 JTBC 뉴스룸

A씨가 직장동료 집 근처 골목을 오가며 주변을 기웃댄다(왼쪽). 20분 후 나타난 A씨 손은 피범벅이 돼 있었다. 사진 JTBC 뉴스룸

A씨는 사건 당일 오전 B씨를 포함한 직장동료들과 회식을 한 뒤 흉기를 구입해 렌터카를 타고 B씨의 집 주변으로 가 그가 외출하기를 기다렸다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신이 타고 온 렌터카를 타고 도주한 A씨는 시흥시 오이도 근처 모텔에서 자해를 시도한 후 집으로 돌아갔다. 경찰은 19일 새벽 1시 30분쯤 A씨를 이곳에서 체포했다.  
 
법원은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 우려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6년 전 특수 강간 혐의로 징역 5년형을 선고받고 지난해 12월 출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평소 A씨가 B씨에게 호감을 갖고 있었다는 주변인들의 진술을 확보해 스토킹 관련 범죄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