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인 최다골 그리고 첫 우승 눈앞…'손흥민 시대'가 절정으로 향한다

 
'손흥민(29·토트넘)의 시대'가 절정으로 향하고 있다.
 
토트넘은 22일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9라운드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2-1 역전 승리를 거뒀다. 전반 30분 사우샘프턴 대니 잉스에게 선제 골을 허용했지만 후반 13분 가레스 베일이 동점 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승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골은 손흥민의 발에서 나왔다. 후반 45분 토트넘이 얻은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성공시켰다. 조제 무리뉴 감독 경질 후 어수선했던 팀에서 손흥민이 중심을 잡아줬다. 간판 공격수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자리를 비우자 역시나 팀의 에이스 역할을 할 이는 손흥민이었다. 승점 53을 쌓은 토트넘은 리그 6위로 뛰어올랐다.
 
경기 후 손흥민은 "전반을 0-1로 뒤지며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후반에 공을 잘 소유하면서 기회를 만들었다. 선수들과 '한 번 해보자. 경기는 끝나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나누며 역전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정규리그가 남아있다. 상황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다. 토트넘은 지금보다 높은 자리에 위치해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 시즌이 마무리될 때까지 커다란 책임감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30세의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에게 EPL 최연소 승리 신기록을 안겨준 골이기도 했다. 메이슨 감독대행은 "이겨서 너무 다행이다. 토트넘은 혼돈의 연속이었다. 감사하게도 승리했다. 후반전 경기력은 아주 훌륭했다. 우리 선수들이 좋은 에너지를 발산했고, 용기를 가지고 임해 승리를 해줬다"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4점을 부여했다. 또 손흥민은 EPL 사무국이 선정하는 '킹 오브 더 매치'를 거머쥐었다. 영국의 '풋볼런던'은 "손흥민이 중요한 순간에 자신의 역할을 해냈다"고 평가했다.
 
 
또 하나의 기록 수립 순간이기도 했다. 손흥민의 정규리그 15호골. 개인 통산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이다. 종전 기록은 2016~17시즌 기록한 14골이다.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을 포함해도 15골을 신고한 건 처음이다.
 
여기서 멈출 생각이 없다. 그는 또 다른 신기록을 기다리고 있다.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20골을 신고한 손흥민. 2016~17시즌 기록한 자신의 시즌 최다 골(21골)에 1골 남았다. 앞으로 2골을 더 넣으면 손흥민의 역사는 새롭게 써진다. 현재 손흥민은 득점 4위에 랭크됐다. 사상 첫 득점 TOP 5에 이름을 올릴 가능성도 크다. 한국 선수로서 유럽 빅리그에서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 골을 기록한 이는 차범근이다. 그는 1985~86시즌 독일 레버쿠젠에서 17골을 넣었다. 이 또한 손흥민이 넘어설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 축구 역사도 바꿀 기세다. 
 
손흥민은 프로 커리어 첫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도 마쳤다. 토트넘은 오는 26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을 치른다. 손흥민의 우승 경험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이 유일하다. 프로에서는 정상에 서지 못했다. 이번에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 첫 우승을 차지한다면 손흥민 역사에 굵직한 영광을 추가할 수 있다. 손흥민은 자신감이 넘친다.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격파하는데 선봉을 섰던 손흥민이었다. 그는 "결승에 뛰는 것으로 만족할 생각은 전혀 없다. 승리를 해서, 위너가 되는 것을 자랑스러워하고 싶다. 잘 쉬고 회복한 후 팬들을 위해 싸우겠다. 우리 팬들은 누구보다 우승을 누릴 자격이 있다"며 우승 의지를 드러냈다.
 
그에겐 수많은 영광이 있었다. 영국 유력지 '가디언'이 발표하는 '최고의 축구 선수 100인'에 아시아 최고 순위인 19위를 기록했고, 발롱도르 순위도 22위까지 끌어올렸다.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품었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빅리그 100호골을 돌파했으며, EPL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의 '10-10 클럽'에 가입했다. EPL 역사상 28번째로 '4골 클럽'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여기에 정규리그 개인 최다 골 신기록을 작성했고, 또 많은 신기록을 기다리고 있는 손흥민이다. 그의 퍼포먼스는 최전성기에 접어들었다. '손흥민 시대'는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