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지혁 10회 결승타… 뒷심 강한 KIA 연장 승률 80%

연장 10회 초 2사 1,2루에서 적시타를 때려낸 KIA 타이거즈 류지혁. [뉴스1]

연장 10회 초 2사 1,2루에서 적시타를 때려낸 KIA 타이거즈 류지혁. [뉴스1]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또 연장전에서 이겼다. 연장 승률 80%다.
 

올 시즌 연장전에서 4승 1패 선전

KIA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KIA는 원정 3연전을 2승(1패)을 따내면서 마무리했다. 8승 8패가 된 KIA는 공동 6위를 유지했다. KIA는 올시즌 다섯 차례 연장전에서 4승 1패를 거두는 저력을 발휘했다. LG는 9승 7패, 공동 1위다.
 
선제점은 최형우의 배트에서 나왔다. 0-0으로 맞선 4회 초 LG 선발 케이시 켈리를 상대로 중월 솔로포를 터트렸다. 6회엔 2사 만루에서 나지완이 켈리의 공에 맞아 밀어내기 타점을 올렸다.
 
LG 타선은 KIA 신인 투수 이의리에게 막혔다. 이의리는 6과 3분의 2이닝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 호투했다. 7회 2사 김민성에게 솔로 홈런을 맞기 전까지는 무실점을 이어갔다. KIA는 이의리를 곧바로 박준표로 교체하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22일 잠실 LG전에서 역투하는 KIA 투수 이의리. [연합뉴스]

22일 잠실 LG전에서 역투하는 KIA 투수 이의리. [연합뉴스]

그러나 LG 외야수 한석현이 이의리의 승리를 날려버렸다. 올시즌 처음으로 1군에 올라온 한석현은 8회 초 대타로 나와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때려낸 뒤 오지환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2-2. 두 팀은 9회에 각각 마무리 고우석과 정해영을 올려 막아냈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KIA는 연장 10회 초 균형을 깨트렸다. 최형우의 볼넷, 이창진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우성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류지혁이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안타로 최형우를 불러들였다. 2루수 구본혁이 몸을 날렸으나 글러브를 맞고 옆으로 튀었다. LG는 10회 말 2사 만루 찬스를 잡았으나 끝내 역전에 실패했다. 정해영은 2이닝 동안 볼넷 5개를 내줬으나 무실점으로 버티면서 승리투수가 됐다.
 
대전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한화 이글스를 8-3으로 꺾고, 7연패에서 벗어났다. 키움 데이비드 프레이타스가 데뷔 첫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을 올렸다. 선발투수 한현희는 5이닝 6피안타 3실점 투구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