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스가 "2050년까지 탄소중립…2030년까지 46% 감축"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문재인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문재인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2일 일본의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3년 대비 46% 줄이겠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9시에 열린 기후정상회의 화상 연설에서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46% 감축하기로 한 것은 지금까지의 목표를 77% 끌어올린 것이다. 일본은 6년 전 26% 줄이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이번 기후 정상회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해 이뤄졌다.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등 40개국 정상이 참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