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바이든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절반으로 감축"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오는 2030년까지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 첫날 개막 연설을 통해 “세계 최대경제국들은 기후변화 싸움에 나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기후변화 대응을 도덕적이고 경제적으로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2050년까지 미 경제에서 완전한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올 1월 출범 직후 기후변화 대응을 우선 과제 중 하나로 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변화협약에도 즉각 복귀를 선언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포함한 초대형 인프라 투자 예산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