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혜영, '동성혼 반대' 염수정 추기경에 "차별과 혐오는 폭력"

정의당 장혜영 의원. 중앙포토

정의당 장혜영 의원. 중앙포토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천주교 서울대교대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동성혼에 대해 반대의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차별과 혐오는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21대 국회에서 차별금지법을 대표 발의한 장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2021년 대한민국에서 인간의 존엄성과 생명의 가치를 가장 위협하는 것은 바로 극심한 불평등과 약자에 대한 차별 그리고 혐오"라며 "차별과 혐오는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폭력"이라고 말했다.
 
염 추기경은 지난 21일 생명주일을 맞아 발표한 담화문에서 "성적 지향이나 성별 정체성 등을 이유로 부당한 차별, 폭력적인 언사나 행동을 당해서는 안 된다"면서도 "인간의 존엄성에 근거한 부당한 차별의 반대를 동성혼 등을 용인하는 것으로 오해해서도 안 된다"고 밝혔다.
 
이에 장 의원은 "시민들이 가톨릭 지도자들에게 기대하는 메시지는 차별과 혐오에 맞서 소수자들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지 그 반대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교회가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될 수 없다면, 최소한 차별과 혐오로 인한 소수자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일은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