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호텔 4개층 나체 난동男…유리 찔려도 통증 못느꼈다

서울 수서경찰서 전경. 연합뉴스TV

서울 수서경찰서 전경. 연합뉴스TV

강남의 한 호텔에서 나체로 여러 층을 오르내리며 소화기를 휘두르고 집기를 부수는 등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22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4시께 나체로 호텔 12층부터 15층까지 누비며 유리창을 깨고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 A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복도에 놓인 소화기를 휘둘러 12층과 15층의 대형 유리창을 파손했다.  
 
경찰은 “손님이 유리를 깨고 난동을 부린다”는 호텔 측 신고로 출동해 A씨를 테이저건으로 제압했다.
 
체포 당시 A씨는 유리 파편에 다쳤는데도 통증을 느끼지 못하는 등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정황을 보였다.  
 
경찰은 현장에서 마약 간이 검사를 하려 했으나 A씨 체온이 37.5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발열 증상을 보여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 검사는 음성으로 나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곧 소환할 방침”이라며 “조사 때 마약 검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