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선 "2007년 문성근 전화왔을때 옆에 이재명 누워있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 씨가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 씨가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배우 김부선씨가 22일 “2007년 12월, 대선 며칠 전 문성근 선배가 제게 ‘설악산 단체 겨울산행 동반이 가능한지’ 전화를 했었다”며 “그때 제 곁에는 이재명이 누워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3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 재판 관련 뉴스를 공유하면서 2007년 12월 있었던 일을 소개했다.
 
김씨는 또 “그분에게 ‘문 선배가 산행 제안한 것’을 자랑처럼 말했고 그분은 ‘잘됐다 좋은 분인데 사귀어 봐라’ 헛소리를 해서 대판 싸우고 5개월간 안 보는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 산행하며 이재명 말을 전한 줄 알았는데 그런 말 들은 적 없으시다니 곰곰이 생각해봤다”라며 “제 기억에 오류가 있을 수도 있음을?”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선배께 말씀드린 게 오래전 일이라 착오가 있을 수도 있음을 전하며 늦었지만 사과 드린다”고 했다.
김부선씨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김부선씨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김씨는 2007년 이 지사와 처음 만나 15개월에 걸쳐 연인 관계를 유지했다고 주장해 왔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2018년 6월 경기도지사 후보 시절 “양육비 문제를 상담한 일이 있다. 그거 때문에 집회 현장에서 몇 차례 우연히 만난 게 전부”라고 해명한 바 있다. 또 “사실이 아니니까 그냥 아니라고 하고 국민들의 상식적 판단을 믿고 기다리겠다”며 “아닌 게 분명하다. 아닌 걸 증거를 대라니까 답답하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