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희 만난 주호영 "이전 정무수석들 두번 방문하고 말더라"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2일 이철희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대통령에게) '노'(NO)라고 할 수 있는 것은 '노'라고 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철희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오른쪽)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을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이철희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오른쪽)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을 예방해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주 대표 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 취임 인사차 방문한 이 수석을 맞이하며 "이번 재보선에서 드러난 민심을 잘 수용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1년이 잘 마무리되고 대한민국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해 달라"라며 이같이 덧붙였다. 
 
주 대표 대행은 "원내대표를 맡은 이후 정무수석들이 처음 인사 외에는 한 번 정도밖에 방문하지 않아 정무 기능이 너무 작동하지 않는다고 느꼈다"고 뼈있는 지적을 하기도 했다. 
이철희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을 예방해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철희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을 예방해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 수석은 이에 "지금까지 정무수석이 야당과 소통에 소홀했다는 것에 죄송하다"며 "소통을 열심히 하고 쓴소리를 듣겠다. 충분히 귀담아듣고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고 화답했다. .
 
그러면서 "주 대표 대행과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를 믿고 정무 수석을 하기로 했는데 나가기로 했다니 솔직하게 답답하긴 하다"며 "당 대표로 다시 뵙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면담에서 백신이나 전직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