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5단체, 다음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공식 건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단체장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홍 부총리, 최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단체장과의 간담회에 참석해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홍 부총리, 최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연합뉴스]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5개 경제단체가 다음 주 정부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을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경총을 비롯해 대한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소기업중앙회가 참여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제외됐다.
 
경총 관계자는 22일 “지난 1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의 간담회에 참여했던 경제 5단체가 공동으로 이 부회장의 사면 건의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건의서에는 세계 반도체 패권 경쟁이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의 사면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주길 바란다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앞서 손경식 경총 회장은 홍 부총리와 경제5단체장의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경총이 이 부회장의 사면을 건의했고 다른 경제 단체도 지지했다”며 “사면은 부총리의 업무가 아니지만 정부를 대표하는 자리니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당시 손 회장은 홍 부총리에게 “반도체는 4~5년 앞을 미리 내다보고 투자해야 하는 사업”이라며 “글로벌 반도체 경쟁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차세대 반도체 사업에 과감하게 투자하기 위해서는 이 부회장이 경영을 진두지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자열 무역협회장도 “반도체 산업을 중심으로 한 미국의 공급망 재편은 수출 업계가 주목해야 할 변수”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 및 정책적인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올 1월 서울고등법원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구속 됐다. 이 부회장과 특검 양측은 대법원에 재상고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급성 충수염 수술로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고, 지난 15일 서울구치소에 재수감됐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