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吳 취임식 직전, '인사 독단' 사과 요구한 서울시의회…이틀 연속 날 세워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등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등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서울시의회가 22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취임식 직전에 운영위원장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독단적 인사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전날 대변인 명의로 유감을 표명한 데 이어 이틀 연속 공개적으로 날을 세운 셈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절대 다수(109석 중 101석)인 시의회가 ‘오세훈 길들이기’에 나섰다는 비판이 나온다. 

"성추행 피해자에 한 것처럼 의회에 사과해야"

 
김정태 서울시의회 운영위원장(더불어민주당·영등포2)은 이날 '서울시의회 통큰 협력에 의회 무력화로 답한 오세훈 시장'이라는 입장문을 냈다. 김 위원장은 “의회는 오 시장을 배려해 시정질문을 취소하고, 내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 관련 행정사무조사를 보류하는 등 전면적 협조를 약속했다”면서 "오 시장은 제300회 임시회 개회식 당일 각 상임위원회 업무보고를 앞둔 시점에 열흘 후 있을 주요 현안부서 부서장에 대한 인사를 서둘러 발표해 상임위원회를 무력화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9일 도시교통실장·행정국장·상수도사업본부장 등 2급 간부 3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단행한바 있다. 이를 두고 시의회는 이미 주요 부서의 업무보고가 계획돼 있는 상황에서 갑자기 인사가 단행되면서 각 상임위원회가 곧 자리를 옮길 전보 대상 부서장에게 현안을 질의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시의회는 전날에도 대변인 명의로 “임시회 회기 중 굳이 주요 부서장을 바꾸는 것은 의정활동에 큰 불편함을 초래함과 동시에 시민 권익까지 침해할 수 있다”며 “6월에 정기인사가 있는데도 이런 발표를 한 것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오 시장 인사 발표, 의회 민주주의 훼손”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오세훈 서울시장 온라인 취임식에서 오세훈 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오세훈 서울시장 온라인 취임식에서 오세훈 시장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시의회는 이번 인사가 사실상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장례식을 총괄한 행정국장에 대한 문책성 인사라고 보고 있다. 실제로 오 시장은 인사 다음날인 20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사건 관련 인사나 박 전 시장 장례식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 데 대해 책임있는 인사에 대해 조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은 “특정 개인의 결정이 아님에도 직업 공무원인 개인에게 책임을 지우는 ‘보여주기식 행정’”이라며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사과만큼 의회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서울시의회의 협력에 불통으로 답한 독단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태 서울시의회 운영위원장. 연합뉴스

김정태 서울시의회 운영위원장. 연합뉴스

“시장 길들이기, 피해자 2차 가해” 야당 반격

시 안팎에서는 의회의 비판이 과도하다는 반응도 나온다. 서울시 관계자는 “통상 전보 시행 일주일쯤 전 발표하니 이례적 인사라고 보기 어렵다”며 “오히려 회기 중임을 고려해 발령일자를 늦췄다고 볼 수 있어 의회 무력화는 과도한 해석”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한 서울시의원은 “박 전 시장 때도 임시회 중 인사를 한 적 있는데 신임시장의 소폭 인사를 문제 삼는 것은 ‘시장 길들이기’”라며 “서울시장 거행 관련 문책성 인사는 시민 눈높이에서 보면 당연한 인사 권한을 행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의회 관점에서 해석하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했다”고 덧붙였다. 
 
입장문을 낸 김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대변인 명의 입장문에서 보충할 내용이 있어 전날 추가자료를 냈는데, 의회 일정상 오늘 배포된 것"이라면서 취임식에 일부러 맞춘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협치를 얘기해놓고 준비할 시간을 준 의회에게 상임위 무력화로 답한 것은 찬물을 끼얹은 셈”이라며 “의회 민주주의 훼손에 대해 사과하라는 것이지 시장 길들이기나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는 아니다”고 밝혔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