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반기던 양산이 변했다…거리 현수막엔 "사저 건립 반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처할 사저가 들어서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일대에 사저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 하북면이장단협의회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처할 사저가 들어서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일대에 사저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 하북면이장단협의회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기로 한 경남 양산 사저 인근 주민들이 사저 건립을 반대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지난해 6월 사저가 양산으로 온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대부분 반겼지만, 10개월 만에 태도가 돌변한 것이다.    
 
양산시 하북면 정용구 이장단협의회장은 22일 중앙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사저 건립 이후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문제를 논의해보자고 지난 10개월 동안 5차례나 양산시에 건의했지만, 반응이 없었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고향으로 갔지만 문 대통령이 연고도 없는 마을에 살겠다면서 인근 주민과 소통하지 않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북면민 “5차례 간담회 요청했지만 퇴짜”

하북면 주민들은 사저가 들어선 이후 발생할 차량 정체와 주차난, 소음 등을 우려하고 있다. 정 회장은 “주말이면 통도사에 오는 차가 줄을 잇는데 대통령이 와서 살면 방문객이 더 늘어날 게 뻔하고 경호로 인한 불편도 감수해야 한다”며“도로 확장은 물론 주차장 확충 등 논의해야 할 사안이 많은데 아무도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북면 주민은 8400여명에 이른다.  
 
하북면 주민들은 지난 2일, 12일 두 차례 회의를 연 끝에 사저 건립을 반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어 주민들의 의사를 표시하기 위해 지난 21일 현수막 37개를 걸었다. 현수막 게시에는 하북면이장단협의회를 비롯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청년연합회 등 17개 단체가 참여했다. 
 
현수막에는 '지역주민과 소통 없는 사저 건립을 반대한다', '평화로운 일상이 파괴되는 사저 건립을 중단하라', '사저 건립 계획과 사후 대책 설명 한 번 없었던 사저 건립 결사반대', '지역 주민 의사 반영 안 된 사저 건립 원천무효' 등의 문구가 담겼다.
 
현수막 가운데 30개는 설치한 지 반나절 만에 철거됐다. 22일 오전 현재 7개만 걸려 있다. 하북면이장단협의회는 철거자를 찾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 사저 전경.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에 있는 평산마을에 있다. 송봉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 사저 전경.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에 있는 평산마을에 있다. 송봉근 기자

청와대경호처 평산마을 10여명과 설명회…사저 올해 말 완공

문 대통령 사저 건립을 주관하고 있는 청와대 경호처는 지난 8일 사저가 들어서는 평산마을 이장 등 주민 10여명을 모아놓고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에 참석한 염화득 평산마을 이장은 “경호처에서 사저 공사가 조만간 시작되니 불편하더라도 협조 바란다고 요청했다”며 “평산마을 주민은 협조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공청회는 30분 만에 끝났다”고 말했다. 평산마을은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의 자연마을 3곳(지산마을·서리마을) 가운데 하나다. 48가구, 1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양산시는 난감해하고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대통령 사저 건립과 관련해 시가 할 수 있는 일은 없다”며 “청와대 측에서 아무런 지시가 없는데 시가 나서서 주민 간담회를 열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 경호처 업무인 만큼 청와대 측에서 이 문제를 잘 해결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 사저 공사는 지난 9일 착공했으며, 오는 12월 29일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양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