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기견의 보은…거둬준 주인 쓰러지자 행인에 SOS쳐 살렸다

주인 구한 유기견 아스트로. [알페소소방국 페이스북 캡처]

주인 구한 유기견 아스트로. [알페소소방국 페이스북 캡처]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의 한 집에서 뛰쳐나온 강아지 한 마리가 길을 가던 행인을 향해 마구 짖기 시작했다. 이 행인은 긴박하게 짖으며 자신을 따라오는 강아지를 그냥 무시하고 지나칠 수 없었다고 한다. 강아지를 따라 들어간 집엔 사람이 쓰러져있었다. 
 
미국에서 주인이 쓰러지자 행인을 불러와 목숨을 구한 반려견이 화제다.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품종 '아스트로 코스모'는 지난 14일 주인이 갑자기 쓰러지자 길 가던 사람을 집으로 들어오게 해 주인을 살렸다.
 
사람이 쓰러져 있는 것을 확인한 행인이 911구급대(한국의 119)에 신고했고, 곧바로 도착한 구급대는 의식을 잃은 개 주인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뒤 근처 병원으로 옮겼다. 주인은 현재 건강을 회복한 상태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일을 주요 뉴스로 보도하며 코스모가 영웅이라고 치켜세웠다. 

 
엘패소 소방당국은 공식페이스북을 통해 "코스모의 도움이 없었다면 환자를 발견할 수 없었을 것"이라면서 "코스모는 영웅이다. 그는 주인이 실린 구급차에도 올라타려 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엘패소 소방당국과 동물국은 주인의 목숨을 구한 코스모에게 상장과 메달을 수여하고 부상으로 케이크를 줬다. 코스모는 그 자리에서 단숨에 케이크를 먹어치웠다.
 
코스모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한 남성의 어머니 버사 마르티네스는 "홀로 거리를 떠돌고 있던 코스모를 1년 전 입양했다"며 "코스모가 이런 일을 해낼 거라고는 생각해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

 
또 이전까지 맹견으로 분류되는 핏불테리어를 무서워했지만 코스모를 잘 대해주니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며 "코스모가 자기 본모습을 찾아가는 듯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