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도 방송 많이 했는데 모두 구두계약" 김어준 두둔한 정청래

[사진 유튜브 김어준의뉴스공장 캡처]

[사진 유튜브 김어준의뉴스공장 캡처]

방송인 김어준씨가 TBS(교통방송)와 서면계약 없이 구두계약만 맺고 TBS로부터 고액의 출연료를 받아왔다는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도 수많은 방송에 출연했지만 서면계약서를 요구한 방송사는 단 한 곳도 없었다"며 김씨를 옹호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뭐가 문제냐"며 "나도 많은 방송에 출연했지만 당연히 구두계약이었다. 방송에 출연 중인 국민의힘 국회의원 중에서 서면계약서를 쓴 사람도 없을 것이다. 있으면 손들고 나와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정이 이러함에도 유독 김어준에게만 서면계약이니 구두계약이니 문제가 삼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정작 뉴스공장에 출연했던 국민의힘 의원들도 다 구두계약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김어준이 밉고 싫으면 그냥 싫다고 말하라"며 "국민의힘은 차라리 방송계의 구두계약 관행을 개선하라고 입법을 하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어준의 창의적 상상력은 대단하고 사회를 보는 혜안도 탁월하다"며 "분석력과 예측도 예리하고 진실에 대한 탐사보도도 압권이다. 김어준 귀한 줄 알아야 한다"며 김씨를 두둔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이 방송법상 불가능한 김어준 쫓아내기에 열심이지만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이것은 언론탄압이다. 김어준, 계속해!"라고 말했다.  
 
전날 같은 당 김남국 의원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김어준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몇 년 동안 TV조선, 채널A, MBN, MBC, SBS, KBS, JTBC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했지만 계약서를 작성하고 출연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관행상 전부 구두로 계약하고 처리했다"며 "최근 1~2년 전부터 KBS 정도만 계약서 작성을 요구해서 작성했을 뿐"이라고 했다. 
 

정청래 "뭐가 문제야… 김어준, 계속해"

[사진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사진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앞서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김씨가 TBS와 구두계약만으로 고액 출연료를 받아왔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씨가 절세를 위해 출연료 입금용 1인 법인을 설립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서면이 아닌 구두계약으로 출연료를 지급하는 것에 대해 TBS는 "TBS뿐만 아니라 방송업계의 오랜 관행"이라며 "진행자가 요청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별도의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고액 출연료 논란에 대해선 "출연료는 민감한 개인소득 정보라 당사자 동의 없이 공개할 수 없다"면서도 "미디어재단 TBS 출범과 함께 제정된 제작비 지급 규정에 '콘텐츠 참여자의 인지도, 지명도, 전문성, 경력 등을 특별히 고려해야 하는 경우에는 대표이사 방침에 따라 상한액을 초과해 제작비를 지급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김씨의 법인으로 출연료를 지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TBS는 김씨 법인과 계약한 것이 아니라 김씨 개인과 구두계약을 한 것"이라며 "출연료를 어느 통장으로 입금했는지는 개인정보라 밝힐 수 없다"고 했다.  
 
한편 전날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8년 SBS 교양프로그램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출연 당시에는 SBS와 계약서를 작성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