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마초 흡입' 정일훈, 첫 공판서 혐의 인정 "진심으로 반성한다"

정일훈. [사진 일간스포츠]

정일훈. [사진 일간스포츠]

대마초를 여러차례 흡입한 혐의로 기소된 그룹 비투비 출신 정일훈(27)이 22일 법정에서 혐의를 인정하며 사죄의 뜻을 밝혔다.
 
정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양철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첫 공판에서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씨는 지인들과 함께 지난 2016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마약 판매상에게 161회에 걸쳐 1억3000여만원을 주고 대마초 820g을 매수해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지인을 통해 대신 구매하는 방식으로 대마초를 입수했고, 구매 과정에 가상화폐도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의 변호인도 이날 "피고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와 함께 기소된 피고인 7명도 모두 혐의를 인정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20일 두 번째 공판기일에서 증거에 대한 피고인들의 의견을 듣고 변론을 종결하기로 했다.  
 
2012년 비투비로 데뷔한 정씨는 지난해 7월 마약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12월 그룹에서 탈퇴했다. 정씨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해 5월 입소해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