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朴사면건의 논란…홍준표 "부끄러워도 내부모, 심판받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2일 국민의힘을 향해 "이명박(MB)·박근혜 정권의 공과를 안고 더 나은 모습으로 국민의 심판을 받을 생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해 야권에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국민의힘 뿌리는 1990년 3당 합당으로 탄생한 민자당"이라며 노태우·김영삼·노무현·김대중·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도 전임 정권과 공과를 안고 집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집권한 문 대통령은 폐족을 자처하던 노무현 잔여세력들이 뭉쳐 노무현 정권 2기를 만든 것"이라며 "노무현 정권과 차별화하거나 역사 단절을 외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은 "그분들과 역사를 단절시키면서까지 집권을 꿈꾸는 것은 위선이고 기만"이라며 "아무리 염량세태라고들 하지만, 부끄러운 조상도 내 조상이고 부끄러운 부모도 내 부모"라고 했다. 또 "쿠데타로 집권하지 않은 이상 단절되지 않고 도도히 흘러가는 것이 역사"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