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격의 신' 진종오 도쿄 간다, '막발 10점' 7위→2위 대역전극

사격의 신이라 불리는 진종오. [중앙포토]

사격의 신이라 불리는 진종오. [중앙포토]

 
‘권총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가 도쿄 올림픽에 간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7위에서 2위로 점프해 태극마크를 달았다. 특히 최종 5차전 마지막 발을 10점을 쏴 대역전극을 펼쳤다.  

대표선발 최종 5차전서 태극마크
올림픽 금메달만 4개, 5번째 금 도전

 
한국 사격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14장 땄다. 남자 10m 공기권총은 2장이다. 10m 공기권총 올림픽 쿼터는 2018년 창원세계선수권에서 진종오가 땄다. 하지만 올림픽 쿼터는 개인이 아닌 국가에 준다. 세계 랭킹이나 과거 성적과 관계없이 원점에서 태극마크를 겨룬다. 10m 공기권총은 21명 중 2위 안에 들어야 하고, 선발전 5회 총점을 합산해 순위를 가렸다.  
 
진종오는 22일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2021년 국가대표 선발전 5차전에서 585점(만점 600점)을 쐈다. 사실 진종오는 지난 20일 열린 4차 선발전까지 총점 2313점으로 7위에 그쳤었다. 2위 한승우(창원시청)에 무려 9점이나 뒤졌다.   
 
진종오는 1차 때 579점, 2차와 3차에 연달아 577점에 그쳤다. 4차 때는 580점을 쐈다. 경쟁 선수들의 기량이 좋아서 진종오의 올림픽행은 이대로 무산되는가 싶었다. 그런데 진종오는 5차 때 585점을 쐈다. 전체에서 두 번째 높은 점수였다. 특히 강심장 답게 마지막 발에 10점을 쐈다. 현장에 있던 사격 관계자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진종오는 총점 2898점을 기록, 한승우와 동률을 이뤘다. 점수상으로는 공동 2위. 하지만 규정상 대표 선발전 동점자 발생시, 1순위는 쿼터 획득자에게 돌아간다.  창원세계선수권에서 쿼터를 딴 진종오가 극적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진종오는 1위 김모세(상무, 2908점)와 함께 도쿄 올림픽에 간다. 30일 경기력향상위원회 회의를 통해 태극마크를 최종 결정하지만, 대표선수가 달라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  
 
혼성 10m 공기권총은 아직 국가별 출전 기준이 정해지지 않았다. 선발전 남·녀 결과로 혼성팀을 구성할 전망이다. 진종오는 두 종목에 출전할 전망이다. 도쿄 올림픽에서 진종오의 주 종목인 50m 권총은 폐지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혼성 종목을 늘리겠다며 그런 결정을 내렸다. 
 
사격의 신이라 불리는 진종오. [중앙포토]

사격의 신이라 불리는 진종오. [중앙포토]

 
진종오는 2016년 리우 올림픽 50m 권총에서도 지옥의 문턱까지 갔다가 살아남은 적이 있다. 당시 9번째 발에서 6.6점을 과녁에 맞혔지만, 마지막 10발 중 8발을 10점대에 쏴 금메달을 땄다. 진종오는 2018년 9월 창원 세계선수권 10m 공기권총에서도 6.2점 차를 뒤집고 금메달을 쐈다. 이번에 대표선발전에서 다시 한번 ‘기적의 역전승’을 재현했다.  
 
진종오는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를 땄다. 그는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에서 3회 연속 올림픽 남자 50m 권총을 제패했다. 2012년에는 10m 공기권총 금메달도 땄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이어진 올림픽 출전이 무산되는가 싶었는데, 진종오는 ‘사격의 신(神)’이었다. 도쿄에서 다섯번째 금메달에 도전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