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2곳 중 1곳 "코로나로 폐업·사업 축소 고민"

경기 지역 화폐인 수원페이. 수원시

경기 지역 화폐인 수원페이. 수원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확산 이후 경기지역 자영업·소상공인 2명 중 1명은 폐업이나 사업 축소를 고민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민 2명 중 1명도 가계 소득이 코로나19 발생 전보다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도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1007곳과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소상공인 90% 이상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경제 어렵다" 

경기도는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제2차재난기본소득 효과 및 만족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코로나19 발생과 확산으로 자영업자, 소상공인은 물론 도민들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지역화폐 가맹점 93%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업장 경영이 어려웠다"고 밝혔다. 폐업·사업 축소를 고려했다는 답변도 51%였다. 
 
도민 53%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사이 가계소득이 코로나19 발생 이전보다 감소했다"고 답했다. "집에 실직한 가족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도 25%나 됐다.
 

가맹점 80%, 도민 68% "2차 재난기본소득 도움됐다" 

경기도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2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한 2차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 등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2차 재난기본소득. [경기도]

경기 2차 재난기본소득. [경기도]

가맹점 80%가 '2차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된다'고 평가했다. 정책 자체에 대해서는 78%가 '잘했다'고 답했다. 
경기지역화폐 가맹점들은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후 코로나19 3차 확산기(2020년 12월~2021년 1월) 월평균 매출(1556만원)보다 7%(1671만원) 회복했다고 밝혔다. 
 
도민 조사에서는 68%가 '재난기본소득이 가정 살림살이에 도움된다'고 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소비패턴도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 이용 횟수 증가'(49%), '새로운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 방문'(29%) 등 골목 경제 활성화 쪽으로 바꿨다고 했다.
재난기본소득 사용자 76%는 재난기본소득 사용 종료 이후에도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을 방문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최원용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재난기본소득이 소상공인 매출 회복, 지역경제 활성화, 소비심리 확대 등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재난기본소득 사용 종료 이후에도 골목상권이 살아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