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리그 최다 15호골, 모리뉴 경질 후 결승골

사우샘프턴전에서 페널티킥 결승골을 터트린 토트넘 손흥민. [AP=연합뉴스]

사우샘프턴전에서 페널티킥 결승골을 터트린 토트넘 손흥민. [AP=연합뉴스]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9)이 자신의 한 시즌 리그 최다골을 경신했다.  

페널티킥으로 2-1 역전승 이끌어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과 29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5분 결승골을 터트렸다.  
 
지난 12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이후 10일 만이자, 리그 15호골이다. 2015년 프리미어리그 입성 후 자신의 한 시즌 리그 최다 골을 갈아 치웠다. 2016~17시즌 기록했던 14골을 넘어섰다. 올 시즌 각종 대회 통틀면 20골째다.  
 
1-1로 맞선 후반 45분에 페널티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성공시켰다.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골망 오른쪽을 흔들었다. 앞서 세르히오 레길론이 상대선수에 태클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앞서 전반 30분 대니 잉스에 선제 실점한 토트넘은 후반 14분 가레스 베일이 동점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루카스 모우라의 슛이 상대선수 맞고 흘렀고, 베일이 왼발 감아차기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후반 30분 레길론 패스를 받아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루카스 모우라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는데, 상대 골키퍼 시야를 방해했다고 판단했다.  
 
감독 데뷔전에서 승리한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과 손흥민이 포옹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감독 데뷔전에서 승리한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과 손흥민이 포옹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토트넘은 승리를 챙겨 6위(15승8무10패·승점53)로 한 계단 올라섰다.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 4위에 올라있는 첼시와 승점 2점 차다. 최근 조세 모리뉴 감독 경질 이후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이 데뷔전 승리를 거뒀다.  
 
유럽축구통계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4점을 줬다. 동점골을 터트린 베일이 최고 평점 8.8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팬투표 73.6%로 1위로 EPL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