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블릿이야, 노트북이야…삼성 vs 애플 ‘휴대용 PC 진검승부’

스마트폰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두고 경쟁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애플이 이달 ‘휴대용 PC’ 시장에서 맞붙는다. 삼성전자는 태블릿 PC 같은 노트북을, 애플은 노트북 같은 태블릿 PC로 휴대용 PC 시장 공략에 나선다.  
 
애플이 선공에 나섰다. 애플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5세대(5G) 아이패드 프로, 아이패드 미니, 보급형 아이패드를 공개했다. 아이패드로는 처음으로 애플이 독자 설계한 반도체 칩인 애플 실리콘 ‘M1’을 탑재했다는 사실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일 애플이 공개한 5G 아이패드 프로. [애플 홈페이지]

지난 20일 애플이 공개한 5G 아이패드 프로. [애플 홈페이지]

 
M1은 컴퓨터 구동에 필요한 중앙처리장치(CPU)와 그래픽처리장치(GPU), 인공지능(AI) 연산을 수행하는 뉴럴엔진, D램 등을 합친 칩이다. 그간 애플은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에 인텔의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M1칩을 적용해 성능이 개선됐다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애플 측은 “아이패드 프로가 역대 가장 빠른 기기로 성능이 크게 향상됐다”며 “기존 모델보다 CPU 성능은 최대 50%, GPU 성능은 최대 40% 빨라졌고 전력 효율을 높여 배터리를 종일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노트북, 태블릿 PC 경계 허물어져 

화면 크기가 각각 12.9인치, 11인치로 소형 노트북과 비슷하다. 12.9인치 모델에는 최상급 디스플레이인 리퀴드 ‘레티나 XDR’을 적용했다. 카메라 성능도 향상됐다. 전면 카메라에 초광각 카메라를 추가해 넓은 화각으로 촬영할 수 있다. 피사체가 움직이면 카메라가 같이 이동해 화면의 중심에 오도록 하는 ‘센터스테이지’ 기능이 도입됐다. 
 
애플은 오는 30일부터 31개 국가에서 주문을 받기 시작하는데 국내 출시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가격은 11인치(와이파이)가 99만9000원, 12.9인치는 137만9000~300만9000원으로 제품 사양에 따라 가격 차가 크다.  
 
삼성전자도 이달 말 반격에 나선다. 오는 28일 ‘갤럭시 북 프로’와 ‘갤럭시 북 프로 360’을 공개할 예정이다. 노트북으로 처음으로 글로벌 언팩(Unpack·공개) 행사를 연다. 그간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인 갤럭시S 시리즈만 언팩 행사를 열었다. 삼성전자는 언팩 행사 초청장에 “갤럭시 에코 시스템을 확장해 차세대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는 가장 강력한 갤럭시 기기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두 제품 모두 디스플레이는 13.3인치, 15.6인치로 출시될 예정이다. 특히 갤럭시 북 프로 360은 화면을 360도로 회전할 수 있어, 화면을 뒤로 접을 수 있는 모델인 것으로 알려졌다. 터치패널이 적용되고 S펜을 쓸 수 있어 뒤로 접으면 사실상 태블릿 PC와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13.3인치 모델은 아이패드 프로(12.9인치)와 크기 차이도 거의 없다.  
 
갤럭시 북 프로 360 예상 이미지. [온라인 캡처]

갤럭시 북 프로 360 예상 이미지. [온라인 캡처]

 
두 업체가 휴대용 PC 시장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며 PC 시장이 커지고 있어서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이 늘면서 새 PC를 사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 
 

비대면 문화 확산…휴대용 PC 수요 늘어  

시장조사업체인 가트너에 따르면 올 1분기 세계 PC 출하량은 6990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늘었다. 태블릿 PC의 경우 애플이 세계 점유율 37%로 1위다. 지난해 아이패드 5580만 대를 출하하며 84억 달러(약 9조4000억원)를 벌었다. 최근 6년간 가장 매출이 높았다. 삼성전자는 시장 점유율 19%로 2위다.  
 
삼성전자의 경우 노트북 시장에서 입지가 상대적으로 빈약하다. 시장조사업체인 캐널리스에 따르면 올 1분기 기준으로 세계 노트북 시장 1위는 레노버(24.7%)다. 휴렛팩커드(23.3%), 델(15.7%), 애플(8%), 에이서(6.9%)가 뒤를 잇고 있다. 삼성전자는 순위권 안에 들지 못했다. 업계 관계자는 “노트북과 태블릿 PC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있고 태블릿 PC 시장에서 입지가 더 탄탄한 삼성전자 입장에선 노트북 수요를 흡수할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