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F영화 ‘승리호’ 2600만이 봤다

왼쪽부터 ‘승리호’에서 배우 진선규·김태리·송중기·유해진이 연기한 주인공들. [사진 넷플릭스]

왼쪽부터 ‘승리호’에서 배우 진선규·김태리·송중기·유해진이 연기한 주인공들. [사진 넷플릭스]

송중기·김태리 주연 우주 SF 영화 ‘승리호’가 넷플릭스 공개 28일 만에 전 세계 2600만 유료 구독 가구의 선택을 받았다.
 

넷플릭스 공개 28일 만에

넷플릭스는 21일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지난 2월 5일 190여 개국에 출시된 이후 ‘승리호’의 이같은 성적을 공개했다. ‘늑대소년’ 조성희 감독, 송중기가 다시 뭉쳐 240억 원대 제작비를 투입한 이 영화는 당초 극장 개봉하려 했지만, 코로나19로 온라인 스트리밍 플랫폼(OTT) 넷플릭스로 직행했다. 극장 개봉했다면 손익분기점은 600만 관객 안팎. 넷플릭스에선 공개와 동시에 약 80개국 ‘오늘의 TOP 10’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올초 한국에선 ‘차인표’ ‘낙원의 밤’ 등 극장 개봉 예정작들이 잇따라 넷플릭스행을 택했다. 이외 ‘맹크’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크립 캠프’ ‘나의 문어선생님’ 등 해외 오리지널 콘텐트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올라 주목받았다. 넷플릭스는 이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71억6300만 달러(약 8조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 이익은 19억6000만 달러, 영업 이익률은 27.4%였다. 1분기 기준 전 세계 넷플릭스 유료 구독 가구는 2억800만을 넘어섰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유료 구독 가구는 전 분기 대비 136만 늘어난 2685만, 한국 유료 구독 가구 수는 지난해 말 기준 380만에 이른다.
 
넷플릭스측은 “넷플릭스 이사회는 500억 달러에 달하는 자사주 매입 프로그램을 승인해 외부 자금 조달 없이 기업 운영이 가능해졌음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는 올 한해 약 5500억원가량을 한국 콘텐트에 투자해 액션·스릴러·SF·스탠드업코미디·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작품을 쏟아낼 전망이다. 지난 2월 한국에서 열린 라인업 발표에선 정우성 제작, 배두나·공유 주연 SF ‘고요의 바다’, 군대 탈영병 체포조를 그린 동명 웹툰 원작 ‘D.P’, 이제훈 주연의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 정리사입니다’, 연상호 감독의 ‘지옥’, 황동혁 감독, 이정재 주연 ‘오징어 게임’, 조선 좀비 사극 ‘킹덤’ 시리즈의 ‘킹덤: 아신전’에 더해 예능 ‘이수근의 눈치코치’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백스피릿’ 등 향후 공개할 신작을 소개하기도 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