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속 아쉬운 류현진, 타력 증명한 보스턴

4회 보가츠에게 3점 홈런을 맞은 뒤 망연자실 한 표정의 류현진. [AP=연합뉴스]

4회 보가츠에게 3점 홈런을 맞은 뒤 망연자실 한 표정의 류현진.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4)이 시즌 2승 달성에 실패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 보스턴 레드삭스 강타선에 무너졌다.
 

5이닝 4실점 시즌 2패째
시속 145㎞ 밑돈 직구 구속 문제
“홈런 맞은 공 실투, 타자가 잘 쳐”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미국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원정경기에서 보스턴을 상대로 5이닝 4실점 했다. 1-4로 뒤진 6회 말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5이닝 8피안타 4실점. 시즌 평균자책점은 1.89에서 3.00으로 뛰었다. 토론토가 2-4로 지면서 류현진은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1승 2패다.
 
류현진은 3회까지 무실점했다. 잘 맞은 타구도 여러 차례 나왔지만, 아웃 카운트를 잡아내며 잘 넘겼다. 2회 잰더보가츠에게 2루타를 맞은 뒤에는 후속타자 3명을 뜬공과 땅볼로 잡았다. 3회에도 선두 타자 바비 달벡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케빈 플라웨키로부터 3루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끌어냈다. 오히려 4회 초 보 비셋이 솔로홈런을 치면서 토론토가 1-0으로 앞섰다.
 
4회가 문제였다. 연거푸 장타를 허용했다. 크리스티안 아로요와 J.D 마르티네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뒤 보가츠에게 3점포를 맞았다. 펜웨이파크의 상징인 왼쪽 담장 그린 몬스터를 훌쩍 넘어가는 큰 홈런이었다. 마윈 곤잘레스에게 2루타, 달벡에 3루타를 맞아 1점을 더 내줬다. 5회에도 아로요에게 2루타를 맞은 류현진은 유격수 비셋의 실책까지 겹쳐 다시 위기에 몰렸으나, 추가 실점하지는 않았다.
 
예정보다 이틀 더 쉬고 등판했지만, 구속이 붙지 않았다. 지난해 류현진의 포심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시속 90.17마일(약 145.1㎞)이었다. 올 시즌에도 시속 90마일 이상인 공을 꾸준히 던졌다. 그런데 이날은 시속 88.7마일(142.7㎞)에 그쳤다. 류현진은 경기 뒤 “구속이 조금 낮게 나오긴 했다. 그렇지만 크게 바뀌는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똑같이 준비해서 경기했다. 4회 이후 몸쪽 위주 승부로 패턴을 바꿨는데 잘 들어맞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말처럼 류현진은 직구가 빠르지 않아도 타자를 요리할 수 있다. 그러려면 4가지 구종(패스트볼, 컷패스트볼,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원하는 코스로 보내야 한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그러지 못했다. 류현진은 “오늘 되돌리고 싶은 공이 있다면 당연히 홈런 맞은 공”이라고 말했다.
 
4회 보가츠에게 홈런을 맞을 당시 구속은 시속 91.1마일로 나름 힘있게 들어갔다. 하지만 코스가 높은 게 화근이었다. 류현진은 “사실 낮게 제구를 하려고 한 공인데 조금 높게 들어갔다. 높게 던지려면 더 높게 갔어야 했는데 아쉽다. 그래도 그런 공을 받아쳐 홈런을 날린다면 타자가 잘 친 것이라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스턴 타선은 류현진의 ‘타이밍 싸움’에 넘어가지 않았다. 침착하게 기다렸고, 실투는 놓치지 않고 장타로 연결했다. 팀 타율(0.288·21일 기준)과 OPS(출루율+장타율, 0.818) 1위 팀다웠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