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일성 회고록, 원전 그대로 출간 논란

북한 김일성 주석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를 국내 출판사가 원전 그대로 출판했다. 이 책은 1992년 김일성 주석의 80세 생일을 맞아 노동당 출판사가 발간했다. 출생부터 45년 해방까지의 활동을 담았다. 21일 출판계에 따르면 도서출판 민족사랑방은 지난 1일 『세기와 더불어 항일회고록 세트』를 출간했다. 국내에서 김일성 회고록이 정식 출판된 건 처음이다. 이 책은 800여 개의 국내 출판사가 가입한 한국출판협동조합을 통해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판매 중이다.
 

‘미화’ 지적에도 국내 첫 정식출판
10년 전 대법선 “이적 표현물” 판결

90년대 국내 일부에서 이를 출간하려 했지만, 김일성의 활동을 미화하고 사실관계에 오류가 있다는 지적 때문에 논란이 일었다. 북한 당국과 이 책은 30년대 중반부터 진행된 항일 무장투쟁이 김일성 중심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한다. 대법원은 2011년 8월 “북한이 대외 선전용으로 발간한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등은 이적 표현물에 해당한다”고 판결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책의 반입이나 출간과 관련해 통일부와 협의한 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족사랑방의 김승균 대표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회고록은 김일성 주석이 어릴 때부터 학창 및 항일운동 시절까지 활동한 내용이고, 출판은 헌법에 보장된 권리이기 때문에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용수·정영교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