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1회 접종 ‘스푸트니크 라이트’ 백신 올해 말 대량생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스푸트니크V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스푸트니크V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가 1회 접종만으로 예방효과를 볼 수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라이트’를 다음 달에 공식 승인할 것으로 21일(현지시간) 알려졌다.
 
러시아 국영 통신 리아노보스티에 따르면 데니스 만투로프 산업통상부 장관은 이날 스푸트니크 라이트 등록(승인) 시점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5월이 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국정연설에서 올해 가을까지 러시아가 집단 면역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이어, 만투로프 장관이 스푸트니크 라이트를 대량 생산할 수 있다고 보충설명했다. 그는 “올해 말까지 (스푸트니크 라이트) 생산량이 월 3000만 도스(1회 접종분)를 넘어설 것이며 이 시기가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스푸트니크 라이트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만든 현지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했다.
 
스푸트니크 라이트 백신은 스푸트니크 V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를 체내로 운반하는 벡터(전달체)를 이용하는 ‘전달체 백신’이다. 인간 감기 바이러스인 아데노바이러스를 벡터로 이용한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2종류의 벡터를 이용해 3주 간격을 두고 2회에 나눠 접종해야하지만, 스푸트니크 라이트 백신은 1종류의 벡터만을 이용해 1회만 접종해 면역 효과를 내도록 설계됐다.
 
가랄레야 센터는 앞서 스푸트니크 라이트 백신의 예방효과를 85% 정도로 평가하면서, 면역 효능은 약 3~4개월 동안 유지된다고 소개했다.
 
한편 스푸트니크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승인했다.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 전에 1·2상 결과만으로 승인하면서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2월 세계적 의학 학술지 ‘랜싯’에 임상 3상 결과 예방효과가 91.6%에 달하는 내용이 실리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 논란에 휩싸인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백신과 같은 ‘바이러스 벡터’ 기반의 백신이다.
 
현재 스푸트니크V 사용을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를 비롯해 이란, 아르헨티나, 알제리, 헝가리 등 전 세계 60여개국이며 유럽의약품청(EMA)도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갔다.
 
한국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당권 주자인 송영길 의원을 필두로 러시아가 개발한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을 검토하자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