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 수베로 감독, "5회가 올해 김민우 최고의 이닝"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연합뉴스]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49) 감독이 이틀 연속 홈에서 승리를 이끈 선수들을 칭찬했다.  
 
한화는 21일 키움 히어로즈와 대전 홈 경기에서 4-3으로 이겨 주중 3연전 첫 두 경기를 내리 승리로 장식했다. 올 시즌 개막 후 첫 3연승이다. 시즌 7승 8패를 마크한 한화는 두산 베어스,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와 함께 공동 6위를 형성하게 됐다.  
 
수베로 감독은 "선발 투수 김민우가 초반에 흔들렸지만, 5이닝을 잘 이끌어줬다. 특히 5회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깔끔하게 마무리를 했는데, 올해 김민우 최고의 이닝이었고 생각한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3연승에 큰 의미를 두진 않는다. (지난 주말) NC 다이노스와 첫 두 경기에 패한 뒤 마지막 3차전을 이기고 올라온 분위기가 이번 시리즈까지 이어지는 것 같다"고 자평했다.  
 
이날 3안타 맹타를 휘두른 리드오프 정은원에 대해서는 "조니 워싱턴 코치와 함께 타격 메커니즘을 열심히 만들어왔다. 둘의 호흡이 잘 맞고 있다. 요즘 히팅 포인트를 앞에 두는 데 중점을 두고 있는데, 그 부분이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다"고 흡족해했다.  
 
대전=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