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형욱 위장전입 의혹…사당 살며 방배중학교 옆 주소 옮겨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정부 과천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정부 과천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자녀들을 서울 강남권의 중학교로 배정받게 하기 위해 위장 전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박근혜 정부의 인사를 비판하며 5대 원칙(위장 전입, 논문 표절, 세금 탈루, 병역 면탈, 부동산 투기) 중 하나로 위장 전입을 앞세웠다. “이 중 하나라도 위반할 경우엔 고위공직자로 등용하지 않겠다”며 깐깐한 인사검증을 강조하기도 했다. 
 

국토부 장관 후보자 위장전입 의혹
동작구 살면서 서초구로 주소 옮겨
방배중학교 바로 옆 다가구 주택

중앙일보가 노 후보자의 주민등록초본을 분석한 결과 노 후보자의 배우자와 두 자녀는 2003년 2월 서울 동작구 사당동 우성아파트에서 서초구 반포동 다가구 주택으로 전입 신고했다. 옮긴 주소는 방배중학교 바로 옆이다. 노 후보자의 두 자녀는 당시 초등학교 5학년, 3학년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당 우성아파트는 동작구 사당동에 있지만, 길만 건너면 서초구 방배동이다. 따라서 사당동 일대에서는 자녀들을 '강남 학군'으로 보내기 위해 부모가 주소를 옮기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노 후보자는 가족들의 반포동 다가구 주택 전입 신고 이후에도 사당동 아파트에 거주하다 2005년 1월 반포동의 한 동짜리 아파트로 이사했고 전입신고도 했다.
 
노 후보자가 국무조정실장으로 있던 지난해 이 아파트 174.67㎡(53평, 전용 121.79㎡)를 6억 원대로 신고했지만, 주변 같은 면적의 빌라형 아파트의 시세는 15억원을 웃돌아 ‘축소 신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노 후보자 측은 “2005년부터 실거주 중인 주택으로 2020년 8월 재산변동신고 시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적법하게 공시가격으로 신고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위장 전입 의혹에 대해 국토부 측은 “후보자가 기획예산처에 근무할 당시 근무지가 서초구 반포동 서울성모병원 앞 옛 조달청 건물에 있어 인근으로 이사하려 했는데 사당동 아파트가 팔리지 않아 발생한 일”이라며 “전혀 의도한 바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