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스라엘, 미리 확보한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회분 처리 고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중앙포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중앙포토

이스라엘이 지난해 미리 확보해둔 1000만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용처를 두고 고민 중이다.
 
이스라엘의 코로나19 최고 방역 책임자인 나흐만아쉬 교수는 21일(현지시간) 군라디오에서 내년에 쓸 화이자·모더나 백신까지 확보한 만큼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구매하기로 한 1000만 회분이 필요 없게 됐다고 밝혔다.
 
아쉬 교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분명 다른 장소에서 쓰일 수 있다. 이스라엘로 가져오지 않고, 다른 곳으로 돌리는 방향에 회사 측과 일부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은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진행해왔다. 이스라엘은 전체 인구의 57% 이상이 화이자 백신을 1차례, 53% 이상인 499만명이 2회차 접종까지 마쳤다.
 
이스라엘은 모더나 백신의 경우 자국민 접종에는 쓰지 않고 팔레스타인과 관계 정상화 국가 등에 배분하는 등의 용도로 활용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