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은평구서 또 오래된 유골…이번엔 3구 나왔다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서울 은평구의 한 주택가 공사 현장에서 조선시대에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 3구가 발견됐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은평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20분께 서울 은평구의 한 공사장 인부로부터 유골이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당 유골은 주택가 재개발 공사 현장에서 지표 조사가 이뤄지던 중 발견됐다. 경찰은 유골이 조선시대 양식으로 추정되는 목관 안에 들어있던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분석을 의뢰하지는 않을 예정이다. 이와 유사한 경우 통상 무연고(無緣故) 처리될 수 있지만, 후손 등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조사 내용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은평구에서는 지난달에도 다수의 유골이 발견된 바 있다. 지난달 서울 서부경찰서는 은평구의 한 공사현장에서 오래된 유골 6구 및 석회관 13개 등을 발견한 바 있다.
 
나운채·함민정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