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변호사시험 합격자 1706명…합격률 54.06%

제 5회 변호사 시험장 모습. 중앙포토

제 5회 변호사 시험장 모습. 중앙포토

2021년 변호사시험 합격자가 1706명으로 집계됐다. 합격률은 54.6%로 전년(53.32%)보다 소폭 상승했다.
 
법무부는 변호사시험 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1년 제10회 변호사시험' 합격자를 1706명으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합격자들의 성별로는 남성이 57.74%(985명), 여성이 42.26%(721명)였다. 법학 전공은 27.84%(475명), 법학 비전공이 72.16%(1231명)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입학정원 대비 75%(1500명) 이상'의 범위에서 기존 변호사시험 합격자 수, 합격률, 로스쿨 도입 취지, 응시인원 증감, 법조인 수급상황, 해외 주요국의 법조인 수, 인구·경제 규모 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합격자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변협은 변호사시험 합격자 정원을 1200명 이내로 줄일 것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수험생들은 변호사시험을 자격시험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