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Z접종뒤 사망, 술·담배 안하는데 사인 심근경색 말되나" 청원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뒤 이상반응을 보이다가 숨진 70대의 조카라고 밝힌 남성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고인의 사인이 백신과는 상관없는 심근경색으로 나왔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청원인 A씨는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울산 아스트라제네카 주사 후 만 하루 만에 사망하셨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삼촌이 (지난달) 6일 백신을 접종한 뒤 7일 38.5도의 고열로 대학병원 응급실을 갔다가 퇴원했는데, 그날 저녁 구토와 호흡곤란으로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응급실로 이송됐다"며 "8일 오전 1시쯤 사망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했고, 역학조사가 오래 걸린다며 질병관리청과 울산시청 담당자들은 기다리라고만 했다"며 "(시신을) 영안실에 계속 모실 수가 없어 18일 장례를 치렀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일주일 만에 '사인은 AZ 백신과는 인과 관계가 없는 심근경색'이라는 결과를 받았다"며 "삼촌은 평소 술·담배 안 하고 혈압도 정상이고 위장이나 심장 관련 약도 안 드셨으며, 신경 관련 질환만 병원에서 관리를 받으셨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체 건강하던 분이 백신 주사 12시간 후 고열·구토를 했는데도, 인과 관계가 없다는 결론은 어이가 없다"며 "대학병원에서는 '구토로 인한 질식'이 사인이라는 소견을 냈는데, 국과수가 심근경색이라고 하면 누구 말이 맞느냐"고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A씨는 "전국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람이 50명 정도 되는데, 98%가 기저질환이라고 한다"며 "백신 주사가 나쁘다 안 나쁘다는 것을 떠나서 일련의 과정을 겪어보니 처리 과정이 너무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 반응을 경증·중증으로 분류해 관리하지 않는 이유 ▶시스템적으로 사후 처리가 이뤄지지 않는 이유 ▶유족이 정부나 국과수의 통보에 따를 수밖에 없는지 ▶울산시가 사망 의심 사례 발생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이에 대해 울산시는 "백신과 관련해 사망 의심 사례 등은 질병청이 일괄 담당하고 있으며, 지자체는 관련 정보를 알기 어렵고 알아도 공개할 수 없다"며 "부검을 통해 의학적으로 확인된 사인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