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부평구, 지구의 날 및 기후변화주간 맞아

인천시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21일 제51회 지구의 날(4월 22일)과 제13회 기후변화주간(22~28일)을 맞아 탄소중립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기후행동 확산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바로지금 나부터! 2050 탄소중립’ 진행

‘지구의 날’은 환경파괴의 심각성을 알리고 지구환경을 보호하고자 지정된 기념일로, 구는 ‘지구 회복: 바로 지금, 나부터! 2050 탄소중립’을 주제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실천과제(기후행동)를 생활 속에서 경험해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구는 이번 행사를 통해 전기절약부터 시작하는 ‘에너지 전환’, 저탄소 제품 구매부터 시작하는 ‘저탄소 산업화’, 대중교통과 전기·수소차부터 시작하는 ‘미래 모빌리티’, 새·재활용부터 시작하는 ‘순환경제’, 내 나무 심기부터 시작하는 ‘탄소흡수 숲’ 등 5개 분야별 부평구민 실천 메시지를 선정해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지구의 날인 22일 오후 8시부터 10분간은 구청사를 비롯한 구 산하기관의 공공건물을 모두 소등할 예정이며, 구민들은 자율적으로 소등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이어 22일 소등행사에 참여한 주민 중 인증사진을 찍고 체험관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접수한 구민은 오는 24일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부평굴포누리 기후변화체험관 옆 아이뜨락에서 진행하는 ‘탄소중립 1.5 워킹스루 체험부스’를 이용할 수 있다.  
 
체험부스는 태양전지 곤충 만들기, 천연 소프넛(비누열매) 세제와 수세미 만들기, 몽땅 크레파스로 나만의 크레파스 만들기, 커피박 화분에 쌈 채소 심기, 폐건전지 모아서 대나무칫솔과 교환하기 등이 마련돼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운영될 예정이다.  
 
차준택 구청장은 “지구의 날을 기념해 운영하는 기후변화주간 행사를 통해 탄소중립 실현의 사회적 공감대를 마련하고, 기후행동이 확산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부평구도 지속적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노력할 예정으로, 구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