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한국, 코로나 여파로 지난해 세계 10대 경제국 진입”

지난 2016년 미국 워싱턴의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건물의 IMF 조형물.[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016년 미국 워싱턴의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건물의 IMF 조형물.[로이터=연합뉴스]

한국이 지난해 세계 10위의 경제 대국에 진입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20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 경제전망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브라질 제치고 12위에서 10위로 상승
IMF "2026년까지 한국 10위 규모 유지"
방역 실패한 인도는 5위서 6위로 하락

CNBC와 IMF에 따르면 경제 규모에서 2019년 12위였던 한국은 2020년에 10위로 2계단 올라섰다. 한국의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1조6309억 달러다. 전년(1조6467억 달러)보다 158억 달러(-1.0%) 줄었다. 그럼에도 순위가 오른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이 다른 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했기 때문이다.
 
한국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나라 중 하나인 브라질을 밀어내고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2019년 세계 경제 규모 9위였던 브라질은 지난해 12위로 떨어지며 기존 ‘톱10’ 중 유일하게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1조8771억달러이던 브라질의 GDP는 지난해엔 1조4341억 달러로 10% 넘게 줄었다. 브라질은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서울의 한 코로나19 검사소의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12일 서울의 한 코로나19 검사소의 모습. [AP=연합뉴스]

한국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을 비교적 성공적으로 막으며 선전했다는 분석이다. CNBC는 “한국은 중국의 인접국임에도 코로나 초기 방역에 성공해 2020년에 GDP가 1%포인트 감소하는 데 그쳤다”며 “이로 인해 세계 10대 경제국에 진입할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뒤집힌 경제 규모 순위는 2026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IMF는 “2026년까지 10위권 내에 이탈하거나 새로 진입하는 나라는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IMF는 한국의 올해 명목 GDP가 1조8067억 달러를 기록하고, 2024년엔 2조529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 세계 10대 경제국.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2020년 세계 10대 경제국.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경제 규모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국가 중 미국과 중국, 일본, 독일은 2019년과 마찬가지로 1~4위를 차지했다. 2019년 5위였던 인도가 6위였던 영국과 순위를 바꿨다. 
 
CNBC는 “인도의 경우 올해는 기저효과 등으로 경제 성장률이 12.5% 급등할 것으로 IMF가 전망하고 있지만 최근 코로나19 감염사례가 급증하면서 이 같은 전망이 약화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인도는 코로나19 상황은 좋지 않다. 지난주 브라질을 제치고 미국에 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국가가 됐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