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장모, 오마이뉴스 상대 3억원 손배소 제기

서울동부지법. 연합뉴스

서울동부지법.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5)씨가 부동산 투자 관련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최씨의 법률대리인인 손경식 변호사는 21일 “해당 기사를 보도한 오마이뉴스와 기자를 상대로 3억원의 손배소를 서울동부지법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손 변호사는 “단순 오보에는 소송을 자제해왔으나, 오마이뉴스는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며 인격모독성 내용을 보도했다”며 “이미 확정판결로 실형까지 선고된 사람들의 일방적인 주장을 토대로 검증 없이 기사를 쓰는 등 법적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반복적이고 악의적인 오보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