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MG중국통신] 中, 자동차 시장 1분기 실적 급성장

중국 자동차 기업들의 판매 실적이 1분기에 대폭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중국 자동차 판매량은 650만 대를 기록해 동기 대비 75% 증가했다. 특히 3월 자동차 판매량은 252만 대를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4.9% 증가한 수치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상하이자동차는 최근 자사 3대 자동차 브랜드의 총 판매량이 전년 대비 90% 증가한 20만 대 이상을 기록해 같은 기간 사상 최대 판매량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치루이자동차 역시 3월 판매량이 8만 대를 넘어 전년 대비 130% 이상 증가했다. 이 중 수출은 전년 대비 약 102% 증가한 1만 8천 대를 넘어섰고, 1분기 누적 판매량은 전년 대비 90% 이상 증가한 20만 대를 돌파했다. 이밖에 제일자동차, 광저우자동차 등도 모두 좋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친환경 자동차 판매 성적도 좋았다.
 
[사진 셔터스톡]

[사진 셔터스톡]

 
1분기 친환경 자동차의 판매량은 51만 대를 넘어서 동기 대비 2.8배 증가했다. 그중 지난 3월의 판매량은 22만 6천 대로 전년 대비 2.4배 증가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중국 상무부, 발전개혁위원회 등 6개 부처는 자동차 소비를 중점으로 하는 ‘2021년 전국소비추진월 활동’을 계획 중이다. 각 지방정부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중국 자동차제조협회는 “최근 정부의 소비 촉진 정책이 자동차 소비 시장의 지속적인 회복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앞으로 정책 집행의 범위와 집행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 제공 : CMG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