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자폭탄 비난한 이재명, 친문 일각 "싸우자는거냐 나가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토론회에서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행사 직후 일부 강성 권리당원들의 '문자 폭탄' 공격을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토론회에서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행사 직후 일부 강성 권리당원들의 '문자 폭탄' 공격을 비판했다. 오종택 기자

“의견 표현의 방식이 폭력적이거나 상례를 벗어나는 경우는 옳지 않다.”

 
열흘 넘게 이어오던 침묵을 깬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 ‘문자 폭탄’ 공격에 대해 한 말이다. 선거 참패 뒤 당 쇄신을 촉구했던 초선 의원들에게 수천통의 항의·욕설 문자를 보낸 더불어민주당의 일부 강성 당원들을 대놓고 비판한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토론회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들이) 하지 말란다고 안 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한다고 해도 거기에 크게 비중 두지 않고 크게 영향받지 않으면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번호를)1000개쯤 차단하면 (항의 문자가) 안 들어온다고 한다”는 말도 했다. 
 

친문 일각 “아주 잘못된 판단…뭔데 막말하나”

 
이 지사의 발언에 일부 친문(親文) 진영에선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한 친문 의원은 “이 지사가 아주 잘못 판단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자 폭탄을 보내거나 욕하는 사람이 극소수인 것은 맞다. 하지만 국회의원에게 ‘너네 더 열심히 해’라고 하는 당원에게 ‘너희들은 강성이야, 가만히 있어’라고 말하는 건 감정싸움을 하자는 것”이란 논리였다.
 
21일 민주당 홈페이지 권리당원 게시판에도 항의가 이어졌다. 한 당원은 이 지사를 향해 “당원들을 폭력적이라고 표현하시다니 찔리는 게 많으신가”라며 “제발 탈당하라”고 적었다. 게시판엔 “자기가 뭔데 문파(文波·친문 지지자)를 1000명 차단하면 된다고 막말을 하는지 놀랍다”는 글도 올라왔다.
 

4년 전에도 ‘문자 폭탄’에 “당 망치는 행위”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이던 2017년 1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참석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당시 이 지사는 일부 당원들의 욕설문자에 대해 "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이던 2017년 1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참석 의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당시 이 지사는 일부 당원들의 욕설문자에 대해 "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중앙포토

이 지사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에도 강성 당원들의 ‘문자 폭탄’ 공격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2017년 1월 이 지사는 당내 비문(非文) 의원들에게 욕설 문자가 쇄도하자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공격하고 때리고 내쫓고 나가라고 하는 건, 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했다.
 
다만 이 지사는 이후 4년 동안은 강성 권리당원에 대해 별다른 비판을 하지 않았다. 특히 ‘트위터 계정주’ 사건으로 곤욕을 치른 2018년 말에도 이 지사는 자신의 결백함만 주장했을 뿐, 일부 반(反)이재명 성향 당원들의 탈당 요구에 대해 대응을 하지 않았다. 
 

이런 이 지사가 다시 ‘문자 폭탄’ 사태를 비판한 건 당 지지율이 폭락하고 있는 현재의 위기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민심과 유리된 강성 당원들의 주장만 바라보다간 정권재창출이 어려워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80만명 당원 중 몇 명 되겠냐”

 
이 지사와 가까운 한 의원은 “결국엔 당에서 대선 후보를 선출한 뒤 그 후보를 중심으로 위기를 수습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어차피 당 게시판에 글을 쓰는 극소수고, 꼬리도 아닌 깃털에 끌려가면 민심과의 괴리를 좁힐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권리당원이 80만 명이고 일반 당원은 300만 명이다. 그중 (강성 당원이) 과연 몇 명이나 되겠는가”라는 이 지사의 인식도 비슷하다.  
 
이는 과거 이해찬 전 대표의 발언과도 맞닿아 있다. 이 전 대표는 2019년 11월 “권리당원 70만명 중 (게시판에) 글을 올리는 건 2000명 정도로 아주 극소수”라고 말했다. 이번에 이 지사가 언급한 강성 당원 규모는 절반가량인 1000명이다. 한 친(親)이재명계 의원실 관계자는 “과거 ‘이재명·이해찬은 당을 떠나라’고 소리치던 극성 당원들이 최근 급격히 줄었다”며 “영향력이 줄면서 우리 측 지지자들 사이에도 ‘대응하지 말고 무시하자’는 기류가 커졌다”고 말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