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여연대, 공직자 투기 제보 30여건 국수본에 수사 의뢰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내 국가수사본부 건물. 뉴스1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내 국가수사본부 건물. 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의혹'을 폭로한 참여연대가 공직자 투기 의혹 제보 30여건에 대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 수사를 의뢰했다.
 
21일 참여연대는 "지난 한 달간 전화·우편·이메일 등을 통해 접수된 제보 중 1차 분류작업을 마친 30여건을 국수본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에 따르면 지난 3월 8일 1차 추가제보 현황을 공개한 이후 4월 8일까지 한 달간 추가로 접수된 제보 100여건 중 30여건에 대해 추가조사 및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단순 의견이거나 지역 등을 특정하지 않은 제보, 제보자가 수사 의뢰를 원하지 않는 제보 등은 제외했다고 한다.
 
이번 수사를 의뢰한 제보 중에는 LH 공사 전·현직 직원뿐 아니라 서울토지주택공사(SH), 지자체 공무원, 지방의회 의원 등의 연루 의혹도 포함돼 있다. 지역별로는 3기 신도시 예정지역 외에도 경기 파주 운정, 하남 위례, 안산 아양지구 등에서도 불법 투기행위가 이뤄졌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참여연대에 들어온 제보 유형은 '공직자들이 3기 신도시 또는 공공개발지역에서 투기행위를 했다는 제보', '투기행위자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특정 지역에서 투기행위가 있었다는 제보' 등이다. 이 외에 막연히 투기행위가 있었을 것으로 의심되거나 소문을 근거로 한 제보나 LH와 분쟁 중인 당사자의 민원성 제보 등은 수사 의뢰에서 제외했다.
 
참여연대 측은 "제보된 내용만 가지고는 판단이 어렵거나 불법적인 투기행위라고 확정하기 어려운 것들이 대부분이었다"면서도 "제보자분들이 참여연대에 제보해주신 취지, 추가 수사 시 불법행위를 밝혀낼 가능성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수사기관이 추가 수사를 할 수 있도록 수사 의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