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환경단체 “원전 오염수 방류말라” 일본 도쿄전력 소송

부산청년학생은 21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영사관을 폐쇄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농성을 벌였다.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청년학생은 21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영사관을 폐쇄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농성을 벌였다. 사진 부산경찰청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환경단체가 방류 금지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일본 도쿄전력 홀딩스 주식회사를 상대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금지 청구의 소’를 오는 22일 부산지법에 낼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민법 217조에 의해 도쿄전력 오염수 방류 금지를 청구할 권리가 시민단체에 있다"고 주장했다. 민법 217조는 매연, 열기체, 액체, 음향 진동 등 기타 이에 유사한 것으로 이웃 토지의 사용을 방해하거나 이웃 거주자 생활에 고통을 주지 않도록 조처를 할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시민사회 집회 이어 22일 ‘해양 방류 금지 청구’ 소송 제기

부산환경연합은 “방사능 오염수에는 국제암연구소(IARC)가 발표한 1급 발암물질인 세슘-137, 스트론튬 등이 다량 포함돼 있는데 정화하더라도 인체에 암을 일으키지 않는 ‘문턱 선량’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국제방사선방호협회(IARC) 등 원자력 학계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특히 삼중수소는 다핵종제거설비(정화장치)로도 걸러지지 않아 더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부산환경운동연합은 22일 소장을 접수한 뒤 오전 11시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소송장을 일본영사관에 전달할 방침이다.

부산청년학생은 21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영사관을 폐쇄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농성을 벌였다.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청년학생은 21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영사관을 폐쇄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농성을 벌였다.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청년학생 21일 일본 영사관 앞 농성…“영사관 폐쇄해라”

한편 청년 단체인 부산청년학생 소속 26명은 21일 오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영사관을 폐쇄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기습 농성을 했다. 부산청년학생은 “일본 고위 당국자는 ‘한국 따위의 항의는 듣고 싶지 않다’고 발언했는데 다시 한번 똘똘 뭉쳐서 반드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막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