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때린 김부선 "쌀 한가마니라도 보내야 남자 아니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 씨가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한 배우 김부선 씨가 21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재판 출석 전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배우 김부선씨가 정치 싸움에 휘말려 가족과도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서울동부지법 제16민사부(부장판사 우관제)는 21일 이 지사의 손해배상 혐의 1차 변론을 진행했다. 재판에는 김씨와 김씨의 대리인 강용석 변호사가 참석했다.
 
법정에 나온 김씨는 “김영환 전 의원이 한마디 상의도 없이 사건을 터뜨렸고 그로 인해 저는 남편 없이 30년간 양육한 딸을 잃었다”며 “가족이 부끄럽다며 명절에도 연락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였던 김영환 전 의원은 TV 토론에서 경쟁자였던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을 언급한 바 있다.
 
이어 “(이 지사에 대한) 형사 고소를 취하자마자 강 변호사가 교도소 간 사이에 수천명을 시켜 절 형사고발했다”며 “아무리 살벌하고 더러운 판이 정치계라고 하지만 일년 넘게 조건 없이 맞아준 옛 연인에게 정말 이건 너무 비참하고 모욕적이어서 (재판에) 안나오려 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과거에 이 지사를 만난 것은 사실이며 그의 신체 비밀과 가족 비밀도 알고 있다”면서 “민주당 인사들에게 전화해 억울함을 토로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임종석, 박선숙씨와도 통화해 억울함을 호소했고 정청래 등 민주당 386세대에게도 다 말했다”며 “정치적으로 재판하지 말고 이 가여운 배우의 부당함을 돈으로라도 보상받게 해달라. 그래야 살 것 같다”고 호소했다.  
 
김씨는 재판장에 들어서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를 향해 “당신도 아들 둘이 있는데 우리 딸에게 부끄러워하고 감사해해라”고 했다. 김씨는 “많이 아프다. 체중도 10kg이 빠졌다”며 “쌀이라도 한 가마니 보내야 남자 아니냐. 부끄러운 줄 알아라”고도 했다.
 
 그는 “후배 배우들에게 한마디 하겠다”며 “정치인에게 억울한 일이 있어도 밝히지 말아라. 거지 된다. 침묵해야 한다. 비겁하게 ‘정인이 사건’, ‘LH 사건’, ‘윤미향 사건’ 에 침묵해야 연예계 생활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부선처럼 인격 살해당하고 권력자에게 대항해 이렇게 되지 말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지난 2018년 9월28일 법원에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 규모의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씨는 당시 “이 지사의 게시물과 발언 등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었다”라면서 수억원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또 “승소한다면 판결금에서 소송비용을 뺀 나머지 전액을 미혼모를 위해 기부하겠다”고 했다.
 
김씨는 2018년 9월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낼 당시 “이 지사에 의해 허언증 환자로 몰려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면서 “그의 거짓말이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소송 제기의 배경을 설명했었다.  
 
이와 별도로 김씨는같은해 8월 18일 서울남부지검에 이 지사에게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가 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던 바 있다. 그러나 김씨는 “이제는 더 이상 시달리기 싫다”는 이유로 2018년 12월 이 지사를 상대로 제기한 고소 일부를 취하했다.
 
한편 다음 재판은 6월 2일에 열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