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났네" 野 조롱 김상희 공개 사과 "혼잣말이 오해 낳았다"

야당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21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공식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 부의장은 이날 오후 대정부질문 사회를 보던 중 "이틀 전 본회의 과정에서 있었던 제 혼잣말이 의도치 않은 오해를 낳았다"며 "의원님들께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원만한 의사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주재하기에 앞서 지난 19일 야당 의원들을 향한 자신의 "아주 신났네, 신났어"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주재하기에 앞서 지난 19일 야당 의원들을 향한 자신의 "아주 신났네, 신났어"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김 부의장은 본회의 사회를 보던 중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정부질문을 마친 동료 의원을 격려하자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발언했다. 이 발언은 켜져있던 마이크를 타고 고스란히 전해졌고, 야당 의원들이 거세게 항의했다.
 
다음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 부의장이 의장석에 오르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고, 김 부의장이 이에 응하지 않자 퇴장하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