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스가 '전범합사'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깊은 실망과 유감"

21일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靖國)신사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봉납한 공물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소재 야스쿠니(靖國)신사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봉납한 공물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21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바친 것에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는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신사에 일본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되풀이한 것에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일본의 지도급 인사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하며, 일본은 이것이야말로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의 근간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스가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에 공물을 바쳤다.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처음으로 맞은 지난해 10월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 때도 공물을 봉납한 바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부터 22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번 예대제에 직접 참배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바치는 것도 침략전쟁을 이끈 전범들을 추모하는 성격을 내포하는 것이어서 한국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