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박형준 "MB·朴사면을"…文 "국민공감대 고려"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사면이 국민 공감대와 통합에 도움되도록 작용해야 한다"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 시장과 박 시장을 초대해 오찬을 함께 했다. 오 시장은 그 뒤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통해 "여러 가지 현안에 대해 말씀 나눴고 중점적으로 몇 가지를 건의드렸다"며 "두 분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를 언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음속으로 이 주제에 대해 생각하고 식사 자리에 임했는데, 박형준 부산시장께서 먼저 말씀하셨다"며 "두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한 원론적인 내용의 (문 대통령) 답변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7 시도지사 보궐선거 당선인 초청 오찬에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 박형준 부산시장과 환담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7 시도지사 보궐선거 당선인 초청 오찬에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 박형준 부산시장과 환담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 관계자도 "두 시장이 사면이라는 말을 쓰지 않았으나, 사면 얘기를 거론한 걸로 이해했다"고 밝혔다.
 
두 시장의 건의에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두분 수감된 일은 가슴 아픈 일이고, 고령에 건강도 안 좋다고 해서 안타깝다"며 "이 문제는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국민 통합에 도움이 되도록 작용돼야 한다"고 답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문 대통령의 답변이 사면 동의나 거절 차원은 아니라면서도 "대통령이 사면권을 절제해 사용하는 분이라 지금도 그런 관점에서 보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