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쿠시마 오염수 우려”…어민 해상시위, 일본 수산물 검사 강화

낚시 어민들 21일 매물도에서 해상시위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국동항에서 어민들이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해상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전남 여수시 국동항에서 어민들이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며 해상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반발해 어민들이 해상시위에 나서고 자치단체는 일본산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를 강화한다.
 
전국 낚시어선연합회 소속 어민들은 낚시어선 48척을 동원해 21일 경남 통영시 한산면 매물도 앞바다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규탄했다. 낚시 어민들은 자발적으로 부산·진해·통영 등에서 1시간 이상 어선을 끌고 와 매물도 앞바다에 모여 해상 시위를 했다.
 
 낚시 어선에는 ‘방사능 오염수 우리 생명 위협한다’‘어업인 다 죽이는 원전 오염수 방류계획 즉각 취소하라’ 같은 글이 적힌 현수막을 내걸었다.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일본 규탄 

21일 오전 경남 통영시 산양읍 포구에서 박정훈 전국낚시어선협회장이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상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해상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경남 통영시 산양읍 포구에서 박정훈 전국낚시어선협회장이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상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해상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정훈 전국 낚시어선협회장은 “바다는 낚시어업인의 생계 터전이다”며 “우리 바다에서 낚아 온 생선을 못 먹게 될까 두렵다”고 말했다. 
 

 낚시 어민은 애초 일본과 가깝고 통영에서 42㎞ 떨어진 홍도 앞바다에서 시위하려 했으나 안전사고 등을 고려해 통영에서 25㎞가량 떨어진 매물도 바다에서 시위했다. 통영 해경은 경비정을 보내 낚시어선 사고 등에 대비했다. 
 
 앞서 전남·경남 어민들은 지난 19일 어선 200여척을 바다에 띄워 전남 여수 오동도와 돌산도, 경남 거제시 일운면 구조라항에서 해상시위를 하며 일본 정부에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요구했다. 어민들은 어선에 원전을 상징하는 깃발을 걸거나 원전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글을 적은 현수막을 내걸기도 했다.
수산물 원산지 단속 장면. [사진 부산시]

수산물 원산지 단속 장면. [사진 부산시]

 
 부산시는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으로 시민 불안감이 높아짐에 따라 수산물 방사능 검사와 일본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단속을 대폭 강화한다. 
 

부산시, 일본 수산물 원산지 단속 강화

 
 먼저 부산 연안해역 8곳에서 바닷물을 채취해 월 1회 이상 방사능을 측정한다. 또 지난해 253건이던 수산물 방사능 검사 건수를 올해는 300건으로 확대한다.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는 기존 월 1회에서 월 2회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로 했다. 
 
 일본산 수입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단속도 강화한다. 특별단속반을 편성해 활뱀장어·활우렁쉥이·활가리비·활참돔·냉장 명태처럼 원산지가 둔갑할 수 있는 수입 수산물 등 모든 일본산 수산물을 중점 단속할 계획이다.  

 
수산물 방사능 검사 장면. [사진 부산시]

수산물 방사능 검사 장면. [사진 부산시]

 아울러 방사능 오염수 우려 때문에 수산물 소비가 위축되지 않게 수산물 식습관 만들기 사업, 수산기업 온라인 마케팅 지원, 내수시장 활성화를 위한 수산물 직거래 장터 지원 사업도 펼친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 수산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