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러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 공개 검증 靑에 요청”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를 포함한 다양한 백신의 공개 검증을 청와대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러시아 백신은 국내에서 위탁 생산이 가능하다. 안정성을 검증하면 가격도 싸고 구하기도 쉽고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는데, 진영대결 때문에 터부시돼 있다"며 "국민 생명과 안전 문제를 갖고 진영에 휘둘리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개방적 자세로 백신 검증을 신속하게 자체적으로 진행해서 개방적으로 대안을 마련해야 하고, 그게 (모더나 백신 등 도입에) 지렛대가 될 수 있다"며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 최선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미 청와대 쪽에 연락해 검토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백신 조기 도입 방안과 관련한 경기도 관계부서 대책회의에서도 러시아 백신을 직접 언급하며 개방적인 백신 검증을 강조했다.
 
경기도는 이날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백신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스푸트니크 백신을 포함한 백신 공개 검증의 장을 열어 조속히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며 “경기도는 정부와 방역당국에 이런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백신 접종 결과를 최대한 파악해 안전성과 면역력 및 구매 가능성을 검증함으로써 선택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방역당국과적극 공조할 예정"이라며 "국민 안전을 위한 백신 물량을 최대한 확보하고, 우리 국민이 접종한 뒤 남는 물량은 수출하거나 인도적 지원을 하는 등 후속 방안도 마련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15일 경기도의회 도정 질의에 대해 “다른 나라들이 개발해 접종하고 있는 (국내 미도입) 백신들을 경기도에서라도 독자적으로 도입해서 접종할 수 있을지를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스푸트니크V 백신에 대해 “혈전 부작용이 드러난 아스트라제네카·얀센 백신과 같은 전달체 방식인데다 부작용 여부가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고 있다”며 도입에 부정적인 의견을 내고 있다.
 
지엘라파와 자회사 한국코러스는 러시아 국부펀드(RDIF)와 계약해 스푸트니크 V 백신을 5월부터 국내에서 생산할 예정이지만, 이는 전량 수출용이다.
 
이를 국내에서 사용하려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지사의 이런 제안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까지 본격적으로 논의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현재 세계적으로 스푸트니크V에 대한 허가와 검증 절차들이 병력적으로 일어나고 있어서 저희(정부)도 주목하고 있다”며 “유럽의약품청(EMA)에서도 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우선 상세한 데이터들을 계속 확보하고 외국에서의 허가 사항을 함께 참고하면서 검토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푸트니크V는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으로, 아스트라제네카나 얀센과 같은 바이러스 벡터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효능은 97.6%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