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MA "접종 이익 더 크다" 판단에 J&J “유럽 백신 공급 재개”

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이 20일(현지시간) 유럽에 백신 공급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이 20일(현지시간) 유럽에 백신 공급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존슨앤드존슨(J&J)이 유럽에 제약 부문 계열사 얀센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재개한다. 유럽의약품청(EMA)이 “백신 접종에 따른 이익이 부작용 위험보다 크다”고 판단하면서다. 앞서 J&J은 미 보건당국의 접종 중단 권고 이후 선제적으로 유럽으로의 배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J&J "혈전 부작용 명기해 유럽에 공급 재개"

 
20일(현지시간) J&J는 “EMA의 판단에 따라 유럽연합(EU)과 노르웨이, 아이슬란드에 백신 배송을 재개하겠다”며 “백신 설명란과 포장 전단에 매우 드문 혈전 생성에 대한 진단 및 치료법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업데이트해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J&J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이 “드물지만 심각한 형태의 혈전증이 얀센 백신 접종자 가운데 6명에게서 발견됐다”며 접종 중단을 권고하자 선제적으로 “유럽에서의 백신 배포를 멈추겠다”고 결정한 바 있다.

 
J&J의 공급 재개 결정은 EMA가 “얀센 백신을 접종하는 이점이 부작용의 위험보다 크다”며 사실상 접종 권고 입장을 밝힌 직후 나왔다. J&J의 폴 스토플스 최고과학책임자는 “PRAC(EMA 산하 의약품위험성평가 위원회)의 엄격한 검토에 감사하다”며 “혈전증은 극히 드물게 일어나는 부작용으로, 명확한 진단과 치료법을 마련하고 주의를 촉구해서 우리 백신에 대한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EMA의 발표와 J&J의 백신 접종 공급 재개에 따라 유럽 국가들도 얀센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얀센 백신 접종을 보류했던 네덜란드와 이탈리아는 21일부터 얀센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다만 이탈리아는 얀센 백신 접종 대상자를 60세 이상으로 권고했다.

 
미국 듀크대 글로벌 보건혁신센터에 따르면 EU는 2억명이 맞을 수 있는 얀센 물량을 선 구매한 상태다. 얀센은 4월 초부터 EU에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었으나 생산 지연으로 지난 12일에서야 첫 배송을 시작했다. 앞서 얀센은 6월 말까지 5500만 명분, 3분기까지 1억 2000만 명분을 EU에 제공할 것이라고 공개한 바 있다.

 
한편 미 CDC는 23일 얀센 백신의 혈전 생성에 대한 회의를 열고 접종 재개 권고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