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 네이버보다 낮췄다…위메프 2.9% 최저 수수료 승부수

 
위메프가 전자상거래(e커머스) 업계 최저 수수료 카드를 빼들었다. e커머스 시장 경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네이버·쿠팡보다 더 싼 수수료를 내세워 경쟁력있는 판매자(셀러)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위메프는 "기존에 운영하던 상품별 차등수수료 대신 모든 카테고리에 2.9%의 수수료를 책정하는 정률 수수료제를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어 "2.9%의 수수료율에는 결제대행(PG) 수수료까지 포함돼 네이버·카카오 등과 비교해도 업계 최저치"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2월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유통업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당시 위메프를 포함해 온라인 쇼핑몰(쿠팡·SSG닷컴·티몬·GS샵·롯데아이몰)이 입점 판매자로부터 받는 수수료율은 평균 13.6%였다. 온라인 쇼핑몰은 상품 카테고리별로 수수료율도 다르게 적용하고 있다. 공정위 자료에 따르면 신선식품 12.6%, 여성 캐주얼 15.1%, 남성캐주얼 15.4%, 가전 11.9% 등이다.
  
[위메프]

[위메프]

 
반면 네이버, 카카오 등 포털 기반 플랫폼 사업자는 수수료율이 5%대로 알려져 있다. 또 모든 카테고리에 정률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카카오가 e커머스 시장에 뒤늦게 진입하면서 기존 온라인 쇼핑몰과 차별화하기 위해 정률 수수료제를 도입했다. 결과적으로 입점 장벽을 낮춰 많은 판매자들이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에 들어갔고, 현재 네이버는 40만 명의 판매자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e커머스 시장에서 가장 많은 규모다.  
 
지난해 기준, e커머스 시장 점유율은 네이버(18.6%), 쿠팡(13.7%)에 이어 이베이코리아(12.4%), 11번가(6.2%), 위메프(4.3%), 티몬(3.1%) 등의 순이다. 쿠팡과 함께 소셜커머스 삼총사로 불렸던 위메프와 티몬은 쿠팡과의 격차가 크게 벌어졌고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며 선두권과 차이는 더욱 커졌다. 
  
국내 E커머스 시장점유율.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국내 E커머스 시장점유율.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위메프 관계자는 "결국 후발주자로 들어온 네이버가 정률 수수료로 빠르게 시장 우위를 점했고, 쿠팡도 빠른 배송 차별화로 고객을 잡았다"며 "온라인 쇼핑몰은 많은 상품을 보유해야 고객이 자주 이용하고 수익이 늘게 된다"고 설명했다. 위메프가 당장의 손실을 감수하고 정률 수수료제를 전격 단행하는 이유다. 
 
위메프 관계자는 "2019년 말 3700억원의 투자를 받았지만 작년 코로나19로 활용하지 못했다"며 "정률 수수료 시행에 따른 단기적인 재무 부담을 덜고, 중장기적으로 경쟁력을 갖춰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위메프 특가에 참여하는 신규 파트너사들에 광고비 대비 매출액 기준, 업계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5000%와 2000%의 고효율을 보장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